허울뿐인 교육, 진짜 꿈을 찾는 교육이 없어진 사회에서 무얼 바라나
글쓴이 박승민

날짜 17.10.29     조회 96

허울뿐인 교육, 진짜 꿈을 찾는 교육이 없어진 사회에서 무얼 바라나

 

상산고등학교 1학년 박승민

 

새 정부가 들어서며 자사고 폐지는 뜨거운 감자이다. 나도 자사고 학생이기에 이 문제에 대해서는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자사고 폐지에 찬성하는 입장의 주된 근거 중 하나는 자사고가 대학 입시 도구로 전락해버렸다는 지적이라고 생각한다.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그 답은 다르겠지만 나는 이 문제가 비단 자사고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얼마 전 진로와 관련된 다양한 경험을 위해 모 대학의 연구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여러 개의 공학관련 학과를 선정하고 그 안에서 연구를 수행하는 프로그램이었다. 나는 운 좋게도 이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었고 선배들의 산출물을 볼 때까지만 해도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다. 진로와 관련된 연구를 수행하며 내 꿈에 한 발짝 다가간다는 느낌 때문이었다.

 

하지만 실제로 그 프로그램은 실제로는 우리가 그토록 원하고 대학에서도 필요로 하는 스펙을 얻는 곳에 지나지 않았다. 학생 신분으로 참여하는 것이기에 들이는 시간이 너무나도 작았고 그렇기에 전부 대학원생들이 파린 밥상에 숟가락을 얹는 꼴이었다. 나는 고등학생이 주체적으로 진로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 것이 아닌 겉보기만 화려한 스펙을 추구하는 프로그램에 적잖이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사람 사는 세상이 많이 변했다. 일찍부터 진로를 정하고 그 진로를 위해 일찍부터 교육을 받지 않으면 무한경쟁 사회에서 밀려나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인생의 패배자가 된다. 시간에 쫓기다 보니 우리는 진짜 자신의 꿈을 찾을 여유를 잃었다. 하지만 어른들은 이 상황에서 자신에게 맞는, 자신의 꿈을 찾아야 성공하며 패배자가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참 역설적이다. 패배자가 되지 않기 위해 자신에게 맞지 않는 꿈을 가지게 하면서 자신의 꿈을 찾으라니. 결국 우리들은 이 사이에서 방황하게 된다. 이 아이들을 가지고 행복한 나라,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나라, 세계를 주도하는 나라를 기대하는 것은 그저 그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기만 하는 것이 아닐까.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15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글 독자여러분의 의견과 주장을 담은 글을 기다립니다 새만금일보 14.08.12 6516
3439 제복의 명예는 우리사회의 품격이다. 비밀글 최열 18.06.21 5
3438 어울려 화합하는 원탑대동제 의미에 관해 조수민 18.06.19 13
3437 (독자투고)이륜차 안전모 착용, 동승자에게도 필수 문동광 18.06.15 16
3436 [독자투고]“술” 잘 마시면 약, 잘못 마시면 독. 손용우 18.05.29 23
3435 [기고] 관공서 주취소란, 피해자는 결국 국민에게로 정지훈 18.05.27 23
3434 [독자투고] 불법촬영, 이제 근절해야 할 숙제 김민지 18.05.20 28
3433 점멸신호 바르게 알고 숙지하자 정지훈 18.05.16 29
3432 [독자투고]장기간 비어있는 건물 관리 철저요망 손용우 18.05.13 32
3431 [독자투고]부처님 오신 날 절도 예방 점검 필요 김주성 18.05.13 25
3430 [독자투고]부처님 오신 날 전후 각종 사찰주변 안전사고 예방 점 정정섭 18.05.13 23
3429 [독자투고]“실종아동 등 예방 사전등록제! 이제 쉽게 스마트폰으 정정섭 18.05.08 29
3428 [독자투고]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확보 우리 모두의 노력필요 김주성 18.05.08 29
3427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위한 스쿨존 운전수칙 정지훈 18.05.03 33
3426 [독자투고]국민에게 더 가까이,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을 아시나요 정정섭 18.05.03 33
3425 [독자투고] “어르신 운전 중“ 고령의 운전자를 위한 시스템 개 김주성 18.05.03 33
3424 사전지문등록, 아직 신청 안하셨나요? 강보현 18.05.02 36
3423 [독자투고]사랑이라는 명목의 데이트 폭력 근절 하자 김주성 18.04.30 36
3422 [독자투고]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치안행정을 구현하자! 정정섭 18.04.30 36
3421 경사지 주차시 '고임목'으로 안전을 챙기세요 강보현 18.04.27 43
3420 [독자투고]당신의 CCTV는 안전한가요? 정해인 18.04.26 40
3419 자전거 음주운전, 이젠 처벌대상 강보현 18.04.23 41
3418 [독자투고]응급처치 하임리히법을 꼭 알아두자 정정섭 18.04.22 40
3417 [독자투고]녹색어머니·모범운전자 자원봉사에 감사를 김주성 18.04.22 39
3416 [독자투고] 가정폭력 ‘피해자보호 명령제도’를 알고 계십니까? 김민지 18.04.22 41
3415 [독자투고] 인도(人道)침범 사고, 처벌대상입니다 김민지 18.04.22 40
3414 나도 당할 수 있다, 보이스피싱 예방법 강보현 18.04.19 41
3413 거리 위의 좀비 ‘스몸비’를 아시나요 강보현 18.04.17 63
3412 영농철 농기계 안전사고‘주의’하세요 전수황 18.04.15 46
3411 [독자투고]깜빡하면 저 세상으로 가는 졸음운전 정지훈 18.04.15 43
3410 [독자투고] 생활불편신고 앱(APP)을 알고 계시나요. 정지훈 18.04.09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