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약품 의존 보단 생활습관 개선 노력부터
글쓴이 김한나

날짜 18.12.21     조회 32

군산경찰서 중앙파출소

순경 김한나

010-8963-1232

 

음주문화와 잦은 스트레스로 인한 현대인의 고질병, 불면증에 시달리며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고 누적된 피로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흔히 접할 수 있는 약이 있으니 바로 수면유도제이다.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복용할 수 있는 수면제와 달리 수면유도제는 일반 의약품으로 약국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잠 못 드는 밤 고통스러운 현대인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듯하다.

수면유도제는 항히스타민제라 하는 성분으로 만들어진 약이다.

알레르기나 콧물 감기약을 먹고 졸음이 몰려오는 이유 또한 이 약에 함유된 항히스타민제성분 때문인데, 항히스타민제의 졸린 증상을 강화시켜서 개발된 약이 바로 수면유도제이다. 이 성분이 대뇌피질에 작용해서 잠을 깨게 하는 히스타민의 수용제를 차단하고 수면을 유도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수면유도제에는 강한 내성과 의존성이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짧게 사용하여야 한다.

또한 수면유도제의 부작용으로 졸음과 함께 입이 마르고 변비나 빈맥을 유발할 수 있고, 아침에 일어났을 때 몽롱하고 멍한 느낌이 들 수 있다. 만약 이러한 상태로 운전을 하게 되면 즉각적인 반응을 하지 못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며, 학업이나 업무에 대한 집중력이 현저하게 저하될 수 있다.

그렇다면, 부작용 없이 수면을 유도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평소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음료와 커피의 섭취를 줄이고 몸의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따뜻한 차를 마시거나 따뜻한 물에 반신욕이 숙면에 도움이 된다.

또한, 잠자기 전에는 스마트폰을 멀리 하고 침실을 어둡게 하여 잠을 잘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이렇게 해도 잠이 오지 않는다면 계속 침대에 누워있는 것보다는, 즉시 침대에서 일어나서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거나 책을 읽다가 잠이 올 때 다시 침대에 눕는 것이 좋다.

의약품에 우선적으로 의존하기 보다는 평상시 잠자기 전 습관이나 원인을 찾아서 해결하는 것이 불면증 치료의 첫걸음이라는 것을 잊지말자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15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글 독자여러분의 의견과 주장을 담은 글을 기다립니다 새만금일보 14.08.12 7954
3446 ▶▶ 월 보험료 싼 의료실비보험 암보험 대거 출시!! [보험료 바 보험 19.06.19 0
3445 [실비보험추천] 의료실비보험 가격비교 및 보장비교 비교사이트 보험 19.06.19 0
3444 [암보험추천] 암을 대비하는 효율적인 가입요령은? (암보험비갱신 보험 19.06.19 0
3443 [암보험] 갱신형보다 비갱신형암보험 상품이 유리 (비갱신형암보 보험센터 19.06.11 2
3442 [병원치료비] 메리츠화재 실비보험가입으로 해결하자 (부제: 메리 보험센터 19.06.11 3
3441 ▶▶ 6월 보험비교가입 보험료 줄이기 Tip!! ★ 실비보험, 암보험 보험센터 19.06.11 2
3440 #어린이보험 #태아보험 똑똑하게 보장받는 방법(부제: 태아보험v 보험센터 19.06.05 3
3439 #암보험비교사이트 활용한 #비갱신형암보험 추천상품 가입법 (부 보험센터 19.06.05 3
3438 비싼 치과치료비, 치아보험 가입요령 알아보자! ( #치아보험추천 보험센터 19.06.05 3
3437 병원비 보장하는 #실손보험 또는 #민영의료보험 가입요령 (부제: 보험센터 19.06.05 3
3436 실손의료비보험 ♠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실손의료 보험센터 19.05.31 6
3435 암보험 저렴한 보험 찾기 가입요령 [비갱신형, 갱신없는, 계속받 보험센터 19.05.31 6
3434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자동차보험료 절약,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보험센터 19.05.31 5
3433 탄소포인트제 안내 녹색환경과 19.05.28 7
3432 노인 학대, 가장 가까운 곳에서 비밀글 오신사 19.04.17 7
3431 (독자투고)수사구조개혁의 필요성 강승연 19.04.02 12
3430 아동은 더 이상 소유물이 아니다. 비밀글 오신사 19.03.29 1
3429 아동학대 의미에 대해서... 비밀글 오신사 19.03.04 3
3428 청소년 힐링 캠프 및 순창건강장수연구소 힐링 캠프 안내 우주선 19.01.01 28
3427 불면증, 약품 의존 보단 생활습관 개선 노력부터 김한나 18.12.21 33
3426 (독자투고)청소년 음주, 올바른 교육 필요 황수현 18.12.04 38
3425 (독자투고)나부터 여유를 갖고 교통질서를 지키자 황수현 18.12.03 45
3424 (독자투고)철저한 준비와 점검으로 겨울철 교통사고 예방해야 황수현 18.12.01 28
3423 (독자투고)학교폭력의 변종 ‘사이버 불링’ 황수현 18.11.19 27
3422 [독자투고]심신미약자 감형, 명확한 기준 마련해야 황수현 18.11.16 27
3421 (독자투고)과속카메라만 피하기보단 정속 운행 습관을 황수현 18.11.13 24
3420 (독자투고) 안개 낀 도로 안전거리 유지해야 황수현 18.11.11 28
3419 [독자투고]나의 작은 관심이 교통안전의 시작 황수현 18.11.08 23
3418 (독자투고)주차차량 연락처 표시 법제화 필요 황수현 18.11.07 36
3417 (독자투고)안전거리확보, 교통사고 예방의 시작 황수현 18.11.06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