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그리고 장혁까지 ‘왕자의 난’ 이후 끝나지 않은 위기! ‘왕의 복수’ 시작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11.15 09:58

 

‘왕자의 난’에 맞서는 왕의 복수가 시작된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윤희정,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나의나라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13회 방송을 앞둔 15일, ‘왕자의 난’ 이후 아직 끝나지 않은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 한희재(김설현 분), 이방원(장혁 분)의 위기를 포착해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방원의 살아남으라는 포효와 함께 마침내 ‘1차 왕자의 난’이 시작됐다. 누이 서연(조이현 분)을 잃었던 서휘는 이방원의 칼이 되어 남전(안내상 분)의 세상을 끝내며 복수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신의 앞을 막아선 친우 남선호를 베야만 했다. 아버지인 남전의 세상을 무너뜨리고 그를 역적으로 만들고자 했던 남선호는 서휘의 칼에 찔렸고, 평생 애증했던 남전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도했다. 이방원은 끝까지 자신을 시험하려던 이성계(김영철 분)와의 길을 끊어내고 왕으로 향하는 새로운 길을 냈다. 결국 방석의 주검을 마주한 이성계에게 “전하의 욕심 때문에, 옥좌를 지키시려고 자식들을 싸우게 하셨고, 그 싸움을 즐기셨고, 그 결과가 이것”이라고 비난하는 이방원과 “너는 모든 이의 저주 속에서 홀로 죽을 것이다”라고 저주하는 이성계의 대면은 잔인하고 비정한 권력의 속성을 드러냈다. 이방원과 이성계는 물론 서휘, 남선호, 한희재의 운명을 송두리째 바꾼 ‘1차 왕자의 난’은 그렇게 어두운 밤 속으로 사라졌으나, 아직 끝나지 않은 피의 전쟁이 예고되고 있다.

 

‘왕자의 난’으로 모든 것이 정리됐다고 생각했을 때 이들 앞에 다른 길이 열린다. 그 중심에는 아들에게 또 다른 아들을 잃은 이성계가 있다. 분노가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활을 겨눈 이성계. 시위가 향하는 곳에는 이방원이 서 있다. 두 팔을 벌리고 아비의 분노를 온몸으로 받아내는 이방원의 표정엔 흔들림도 두려움도 없다. 이미 수차례 이성계에게 실망하고 좌절했던 이방원은 차가운 눈으로 권력을 잃은 아버지의 얼굴을 마주할 뿐이다.

 

‘왕자의 난’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기여한 서휘와 한희재에게도 위기는 찾아온다. 공개된 사진에는 갑자기 습격당한 이화루의 모습이 담겨있다. 등에 피를 흘린 채 쓰러진 한희재의 고통스러운 얼굴과 이를 목격한 서휘의 흔들리는 눈빛은 위기를 짐작게 한다. 이방원이 일으킨 왕자의 난이 성공하면서 남선호에게는 역적의 자식이라는 주홍글씨가 붙게 된다. 포박된 채 피를 흘리는 남선호는 이방원 앞에서 날카로운 눈빛을 부딪쳐 보지만, 이미 권력은 이방원의 손에 들어있다.

 

많은 이들이 죽고 피를 흘려야 했던 ‘왕자의 난’은 거센 후폭풍을 몰고 온다. 1차 왕자의 난으로 뒤집힌 세상을 다시 손에 넣기 위해 왕의 복수가 시작된다. 이미 삼군부와 도당은 이방원이 장악했지만 새 나라를 연 이성계의 힘을 간과할 수는 없다. 사정문 앞에서 금군을 습격한 서휘와 이성계의 회궁길을 막아선 한희재가 이성계의 진노를 피할 수 있을까. 당장의 생존이 불투명해진 남선호는 어떻게 살아남을까.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방간을 이용해 방원을 친다”고 말하는 남선호의 모습이 그려져 더욱더 궁금증을 증폭한다. 이방원과 이성계의 전쟁이 끝나지 않은 가운데 세 남녀의 운명이 궁금증을 증폭한다.

 

‘나의 나라’ 제작진은 “1차 왕자의 난은 또 다른 사건의 도화선이 된다. 여기에 이방원을 견제하는 이방간도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하며 절대 변수로 작용하게 된다”라고 전하며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두고 있다. 끝까지 숨 가쁘게 몰아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나의 나라’ 13회는 오늘(15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산업전문회사>

전체 170047 현재페이지 4짠ion= / 566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9957 평택시 원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홀로 중장년층의혼밥 요리교 추진 김정화 2020.07.03
169956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평택시 포승원예영농조합법인 500만원 전달 김정화 2020.07.03
169955 평택시, 7월은 재산세(주택1기분, 건축물분) 납부의 달 김정화 2020.07.03
169954 평택시, 2020년 풍수해보험·지진·침수 재해예방 홍보 김정화 2020.07.03
169953 이종호 평택시 부시장, 오성공공하수처리시설 건설현장 점검 김정화 2020.07.03
169952 여주시, 「2019년 기준 광업‧제조업조사」 실시 김정화 2020.07.03
169951 코로나 치료 의약품 3개 등 국가필수의약품 38개 추가 지정 김정화 2020.07.03
169950 여주시, 벼 이삭거름 적기 적량 시용으로 고품질쌀 생산! 김정화 2020.07.03
169949 뿌리산업 10년 만에 전면 개편…뿌리기업 3만개→9만개로 확대 김정화 2020.07.03
169948 주민주권 강화·자치권 확대…지방자치법 32년만에 전부개정 추진 김정화 2020.07.03
169947 “하하호호 우리가 기른 감자로 감사마음 전해요” 김정화 2020.07.03
169946 ‘동행세일’ 두번째 지역현장행사, 전주·청주서 열린다 김정화 2020.07.03
169945 코로나 민생·금융지원 3개월간 56.4조 집행…신규지원도 신속 추진 김정화 2020.07.03
169944 데이터 기반 바이오 연구환경 구축…‘데이터 스테이션’ 만든다 김정화 2020.07.03
169943 코로나19 유행 속 다가온 폭염…‘온열질환’ 더 주의해야 김정화 2020.07.03
169942 문 대통령 “다주택자 등 투기성 보유자 부담 강화…주택공급 확대” 김정화 2020.07.03
169941 매월 10만원 저축하면 3년 뒤 1440만원…청년저축계좌 모집 김정화 2020.07.03
169940 문체부 “故최숙현 선수 깊은 애도…진상규명·후속조치 철저히 할 것” 김정화 2020.07.03
169939 경남소방, 우수부서 시상금 전액 장애인복지시설 기부 김정화 2020.07.02
169938 경남도정자문위원회, 여성농업인 육성 위한 토론의 장 마련 김정화 2020.07.02
169937 경남도, 2020년 온라인 무역사절단 참가기업 모집 김정화 2020.07.02
169936 경상남도, 어린이집·유치원 급식시설 식중독 불안 없앤다! 김정화 2020.07.02
169935 경상남도, 아파트 커뮤니티 공간 조성사업 추진 김정화 2020.07.02
169934 경상남도, 기부식품 관리․운영실태 현장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02
169933 경상남도, 안전한 경남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 시작 김정화 2020.07.02
169932 경기도의회 천영미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전반기 상임위원장 공로패 수상 김정화 2020.07.02
169931 경기도의회 김인순의원, 코로나-19 예방 기여로 공로패 수상 김정화 2020.07.02
169930 박근철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장, 제10대 전반기 활동에 대한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02
169929 국중현 경기도의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노고로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02
169928 경기도의회 유상호 의원,폐교된 대광중학교 활용 방안 정담회 김정화 2020.07.02
 4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  5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