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광장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회생하는 한국 조선업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07/11 [00:46]
한국 조선이 다시 세계 1위 자리를 넘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국내 조선소 수주량은 총 283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로 세계 1위인 중국(290만CGT)에 간발의 차이로 뒤졌다. 이는 올해 전 세계 발주량의 34%로, 지난 2012년 세계 수주점유율 1위를 중국에 내준 뒤 5년 만에 다시 정상에 복귀했다.
한국 조선의 하반기 수주 전망은 상당히 밝은 편이다. 국내 조선 '빅3'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는 상반기에만 72척(42억달러)을 수주했다. 지난해 상반기 13척(10억달러)보다 무려 6배 가까이 늘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연간 수주 목표인 75억달러(특수선 제외)의 60% 가까이 달성하게 됐다. 삼성중공업도 수주물량은 적지만 FPU(부유식원유생산설비), FLNG(부유식LNG생산설비) 등 해양플랜트 두 척을 수주(총 37억7천만달러)하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은 같은 기간 7척(7억7천만달러)을 수주했다. 상반기 조선업황 회복은 유조선이 주도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의 경우 72척 가운데 60척이 유조선으로 특히 30만t급 이상의 초대형유조선(VLCC) 시장에서는 전세계 발주물량 27척(클락슨 집계 기준) 가운데 14척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은 VLCC를 각각 8척, 5척 수주했다.
그러나 낙관은 금물이다. 아직은 불황의 터널을 완전히 벗어나지 않았다. 구조조정을 멈출 때가 아니라는 지적도 많다. 특히 2015년 말부터 정부와 채권단의 도움으로 7조원 넘는 응급수혈을 받은 대우조선은 뼈를 깎는 구조조정 약속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수주 잔량도 문제다. 6월 초 기준 세계 수주 잔량은 연 초 대비 12.7% 감소한 7618만CGT다. 또 국내 선박 수주 잔량은 더 많이(-14.3%) 줄어 1749만CGT로 나타났다. 5월 수주가 비교적 양호하여 수주 잔량의 감소 속도는 다소 완화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수주가 부진하여 잔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조선업은 철강, 정유,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수출품 목록 최상단에 자리하고 있는 주력 산업 중 하나이다. 한때는 일본을 제치고 수주량에서 세계 1위의 자리에 올랐으나 현재는 중국에 규모면에서 밀렸으며, 2015년 이후로는 크나큰 위기 상황이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인 2008년부터 건조 능력이 선박 발주를 초과하였음에도 중소조선소에 묻지마 투자를 감행한 결과 큰 위기를 자초했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2013년 4월 채권단을 찾은 STX조선을 법정관리 직행해야 한다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회생시켰다. 결국 4조5000억원이나 투입하고서 부도시키고 말았다. 2016년 현재 조선 3사마저 모두 수조원대 적자를 기록해 벼랑 끝까지 내몰렸고, 또 11조를 투입하기로 했다. 물론 지원은 대우조선해양에만 해당된다.
현재 한국과 일본의 조선산업이 전 세계 최정상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기본적인 선박 설계의 기초와 이를 운용하는 기술적 메커니즘 등 원천 기술 대다수와 특허는 영국을 중심으로 한 북유럽 국가들이 확보하고 있다. 현대 조선업에는 많은 자본과 기술력도 투입된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조선업은 전형적인 노동 집약적 산업이며 완전한 주문 생산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BIG 3로 불리는 국내의 대형 조선 회사는 긴 역사와 막강한 자본력을 갖고 있는 울산의 현대중공업, 거제의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3사를 말한다.현대중공업 계열의 현대미포조선(울산), 현대삼호중공업과 대한조선(영암), 창원의 STX조선해양, 부산의 한진중공업, 통영의 성동조선해양, 사천의 SPP조선과 같은 많은 중소규모 조선소들이 남해안에 위치하고 있다. 부산, 울산, 경남에 많다.
한편 군산 조선업을 살려내야 한다는 도민들의 목소리가 여전하다. 그 만큼 절실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선박펀드 조성 같은 간접 지원보다는 조선소 재가동만이 근본적인 해법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여론을 토대로 이달 안에 후속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거듭 약속하기도 했다.
군산조선소 폐업으로 군산 경제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인근 상가 주민들은 한숨만 쉬고 있다. 전혀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실업자도 속출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군산 경제 뿐 아니라 전북경제까지 추락할 조짐이다. 이대로는 안 된다. 군산조선소를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 정부 당국은 기필코 군산조선소를 기사회생시키기 바란다.
(정복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1 [00:4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