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공무원 노동조합 "재량사업비 경계하고 감시할 것"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0/11 [16:49]


전북도 공무원 노동조합(위원장 최빈식)은 11일 자료를 통해 “도의원들 재량사업비를 폐지하고 주민참여 예산제 등 행정절차에 근거한 제도를 활성화해 투명성을 확보할 것”을 촉구했다.
또 도 노조는“앞으로 시·군 노조 및 시민단체와 연대해 감시체계를 구축해 폐지했다가 잠잠해지면 또 다시 부활하는 재량사업비의 끈질긴 생명력을 경계하고 감시할 것이다.”며“특히 2017년 본예산에 편성된 재량사업비 집행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감시하고 2018년 이후 예산편성 여부에 대해서도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조는“무엇보다 지방선거가 임박함에 따라 우려되는 단체장과 지방의원간의 보이지 않는 선심성 예산편성 움직임에 대해서도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1 [16:4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