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임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년의 역사, 오수의 옛명성 다시 살리자"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0/12 [16:31]



임실군이 옛 고려시대와 조선후기까지 전북 동부권의 상업과 교통, 문화의 중심지였던 오수역의 역사적 가치를 되새기는 오수역참비를 건립했다.

12일 임실군 오수역참비건립추진위원회는 심민 군수와 문영두 군의장, 이성재 의원 등 관내 기관 ·사회단체장과 지역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수역참비 제막식을 갖고 천년의 역사를 가진 오수역의 역사적 의의를 드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 제막식은 지난 2015년에 민간 차원에서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지 2년 여 만에 이뤄진 것으로 오수역의 남다른 역사적 가치를 살리기 위한 노력이 담긴 행사다.  
역참비는 상석과 하석으로 구성됐으며 가로 220cm와 세로 190cm, 폭 60cm의 크기로 이 고장 출신 중수 박태규씨가 작성, 옛 역참 터인 오수상인회 주차장 부지에 설치됐다.
국립전주박물관이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예부터 오수는 찰방사가 있는 오수도의 수역으로써 남원과 곡성, 구례, 광양, 순천 등 11개 역을 관할한 곳으로 리 727명, 노 178명, 비 42명, 말 15필, 보인 322명, 졸 161명, 인수 10명, 인호 360호가 있었다고 기록되고 있다. 
1894년 갑오경장 이후 신식 우정제도의 도입과 1931년 전라선 철도가 개통되면서 역참기능은 멈추게 됐다.

건립추진위원회는 오수역참비의 아련한 기억과 이를 안타깝게 여긴 지역주민들의 향토자료 보존에 대한 열정을 담아, 오수역참비 건립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현재도 오수는 사통팔달의 교통중심지로 장수 산서, 순창 동계, 남원 덕과·보절·사매, 임실 삼계·성수·지사면의 생활중심권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
 
김진영 위원장은 “사료 찾기와 고증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역참비를 세우고, 제막식까지 갖게 돼 매우 뿌듯하고 기쁘다”며 “일천년 터전위에 반석을 다시 다지는 역참비를 세운 만큼 번성했던 역사를 회상하면서 번영의 길로 재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민 군수는 “과거 오수는 전북동부권의 교통과 문화의 중심지로서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지역이었다”며 “옛 오수역의 역사적 가치를 살리는 역참비 건립을 통해 오수지역민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임실군 발전의 한 축으로 오수가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많이 발굴, 개발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2 [16:3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