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생태 중심축, 걷기 좋은 길로 거듭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1/09 [19:19]


전북대학교와 덕진공원, 전주동물원ㆍ건지산으로 이어지는 길이 모든 시민들이 걷기 좋은 길로 탈바꿈됐다.
전주시는 전북대 구정문에서 덕진연못에 이르는 500m 구간을 전북대 캠퍼스를 활용해 ‘덕진 무장애 나눔길’로 조성하는 사업이 최근 완료됐다고 9일 밝혔다. 무장애길은 인도 턱 등 장애물이 없어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과 유모차 등 모든 시민들이 걷기 편리한 길이다.
이처럼 무장애 나눔길이 조성되면서 전북대 신정문의 힐링숲과 신정문에서 구정문 사이의 녹색예술거리 나눔숲, 무장애길, 덕진공원 주변 웰빙 그린웨이, 전주동물원ㆍ건지산으로 이어지는 전북대 일대가 걷기 좋은 길이자 시민들을 위한 거대한 생태 축으로 구축됐다.
먼저 최근 조성된 덕진 무장애 나눔길은 시가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지원한 3억원의 복권기금 등 총 5억원을 들여 경관이 좋지 않은 담장과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전북대캠퍼스 500m 구간을 장애물이 없는 녹색 둘레길로 조성한 사업이다. 이는 사업 취지에 공감한 전북대가 시민들을 위해 해당 토지사용을 영구 승낙하면서 가능했다.
이곳은 휠체어와 유모차 등의 운행을 고려해 높낮이 없는 자연친화적인 황토 포장이 이뤄지고 다양한 수목이 식재돼 장애인과 노약자, 임산부 등 교통 약자들과 시민들이 모두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힐링 공간으로 거듭났다.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무장애 나눔길은 단순 숲길이 아닌 학교캠퍼스와 덕진공원을 이어주는 힐링과 문화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녹색 둘레길”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모든 시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덕진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약 17억원을 들여 덕진공원 둘레길 1.5㎞ 전체 구간을 인도로 연결한 ‘덕진공원 웰빙그린웨이’로 구축했다. 이 사업을 통해 기존 좁았던 인도 폭이 확장되고 보도와 차도가 분리됐다. 또 덕진노인복지회관 뒷길 600여m 구간은 차량 통행이 금지된 보행자 전용공간으로 바뀌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9 [19:1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