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첫 전국투어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1/13 [08:57]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첫 전국투어 공연으로 13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공연한다.
쇼팽 콩쿠르 이후 서울과 통영, 대구에서 공연이 있었지만 전국 주요 도시에서 동시에 공연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전국 투어의 프로그램은 베토벤 소나타로 시작한다.
그가 과거 인터뷰에서 좋아한다고 밝혔던 8번과 30번으로 베토벤 초기와 후기 작품을 나란히 배치했다.
한 평론가는 “베토벤 소나타 30번에서 조성진은 폭넓은 피아니즘을 마음껏 드러냈었다. 감탄을 자아내는 테크닉 외에도 곡의 분위기와 구성에 대한 놀라운 장악력이 인상적이다”라고 평했다.
2부에는 11월에 발매될 그의 새 앨범 수록곡인 드뷔시 영상(Image) 2집이다.
조성진은 “파리에서 배우고 느낀 것을 잘 담아낼 수 있는 곡이기 때문이다”라며 드뷔시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곡은 쇼팽 피아노 소나타 3번이다.
아직까지 공식 석상에서 연주한 적이 없기 때문에 어떻게 연주할지 궁금한 선곡이다.
한편 조성진의 두 번째 정규 앨범 <드뷔시>는 드뷔시 사후 100주년을 기념해 17일 전 세계에 동시 발매된다.
앨범에는 드뷔시 영상 1~2집, 어린이 차지, 달빛, 기쁨의 섬 등이 수록됐다.    
문의 063-270-8000./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3 [08:5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