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군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전북대병원 건립 열망 뜨겁다
군산시-의회-상공회의소, 17만4146명 시민 동참 지속추진 촉구 서명부 전달
 
순정일 기자 기사입력  2017/11/13 [22:58]








군산시와 시의회, 군산상공회의소가 '군산전북대병원 건립 지속 추진 범시민 서명운동'의 서명부를 13일 전북대병원에 전달하고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의 지속추진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군산상공회의소 김동수 회장은 군산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전북대병원 측에 전달하며 “군산전북대병원 건립 지속 추진에 대한 시민들의 생각을 묻고자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불과 13일 만에 지속 추진을 원하는 17만4,146명의 시민들이 동참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북대병원 측에서는 군산시민이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을 얼마나 열망하는지 살펴봐 주시고 조속히 건립을 진행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동신 군산시장은 “군산시와 인근지역의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하고자 2010년부터 함께 추진해 왔던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사업이 실질적인 진행 없이 추진이 불투명한 상황에 놓이게 된 것에 참으로 안타깝다”고 우려를 표하며 “전북대병원이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군산시와 합심하면 장기적으로 볼 때 지금의 난관은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군산시의회 박정희 의장은“ 지난 7월 방문했을 때 말씀 드렸다시피 대다수의 군산시민들은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이 반드시 이뤄질 것으로 믿고 있는데, 이제 와서 건립을 중단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정치권과 중앙정부에 국고상향을 더욱 강하게 요구해 현 상황을 극복하자”고 말했다.

한편 군산전북대병원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1,853억원에 국비 556억원이 지원되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시작됐으나 전북대병원의 재정악화로 추진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으로 이에 군산상공회의소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일까지 13일에 걸쳐 ‘군산전북대병원 건립 지속 추진 범시민 서명운동’을 진행, 군산전북대병원 건립 지속 추진에 대한 군산시민들의 열망을 이끌어 냈다. /순정일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3 [22:58]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