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해양수산분야 홀대 질타
박재만 도의원 “전체 예산 중 1%도 안 돼” 귀어인구 통계도 잡지 않아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1/14 [19:51]


전북도 전체 예산 중 해양수산분야 예산은 1%도 안되는데다가 귀어 정책도 뒷전으로 하고 있어 전북도가 해양수산분야를 홀대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박재만의원(군산1)은 14일 열린 농축수산식품국 행정사무감사에서“전북도 전체 예산 중 농림해양분야는 18%를 차지하고 있고 임업·산촌분야 예산이 2.2%에 이르고 있으나 해양수산·어촌분야는 0.8%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최소한 해양수산분야 예산을 1%까지는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하게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귀농어·귀촌 현황자료를 요청했는데 시군별 귀농귀촌인 현황 자료만 제출해 도내 귀어 인구는 아예 파악도 안되고 있다”며 “귀어인구는 통계로 잡지도 않고 있는 행태”를 지적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최근 호남지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전북의 어업생산량이 5년 전과 비교해 무려 34.3%가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어업생산량이 증가하고 있는데다가 도내 농촌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어가수는 2012년에 비해 3.1%가 늘어났다.

그러나 도내 어가 경영주 연령은 2012년에 비해 4~50대는 감소한 반면, 70세 이상이 무려 86.2%가 증가하고 있어 도내 어촌의 고령화 속도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며 도내 어촌에 젊은 층을 유입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도 강승구농축수산식품국장은“그동안 해양수산분야 예산이 적었던 것을 인정한다”며 “최소한 1%까지는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고 도내 귀어인 현황도 통계적으로 명확히 파악하고 관련 정책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4 [19:5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