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故 하반영 화백 작품展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1/15 [08:56]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박물관의 분관인 장미갤러리에서 ‘미술의 무한한 언어’라는 주제로 故 하반영 화백의 작품전을 개최한다.
하반영 화백은 7세 때 수묵화를 그리기 시작해 정물화, 풍경화, 추상화, 문자화 등을 섭렵하고 평생에 걸쳐 한국적이고 민족적인 작품으로 동서양의 융합을 시도했으며 개인전 50회, 해외초대전 10회, 국제전 150여회를 개최하는 등 ‘동양의 피카소’로 불렸다.
이번 작품전은 93년간의 생애동안 화백이 느꼈던 감정을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한 예술세계를 선보이는 자리로 하반영 화백이 고향에 대한 애정으로 군산시에 기증한 작품 중 ‘바구니에 든 석류’, ‘태양’, ‘단감’, ‘안개 낀 바다’, ‘군산’ 등 22점으로 구성돼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하반영 화백의 예술세계를 소개하고, 군산시민과 관람객들에게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로 마련됐다”며 “故 하반영 화백의 작품을 통해 미술의 다양성과 예술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순정일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15 [08:5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