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익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광대학교병원 제12회 캄보디아 의료봉사 활동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7/12/07 [15:12]


원광대학교병원이 올해도 어김없이 캄보디아와의 약속을 지키며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12번째 봉사활동을 마치고 돌아왔다.

올해 봉사활동은 원광대학교병원 안과 양연식 교수를 단장으로 의대, 치대, 한의대, 간호학과에서 교수와 학생 및 전공의, 간호사, 임상병리사, 개업치과의사 등 외부자원봉사자를 포함해 총 35명이 참여했다.

봉사단은 치과, 외과, 안과, 내과, 한방, 피부과, 부인과, 소아과, 통증의학과까지 종합병원과 같은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1997년 동문선배의사들의 순직으로 인연이 시작돼 무려 20년 동안 12번의 의료봉사를 캄보디아 바탐방 지역에서 정기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어 캄보디아에서는 연중 지역의 큰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른 아침 7시부터 시작된 일정에도 수 백 명의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뤄 접수를 기다리고 있어 환자를 하루 600명으로 제한해야 했으며 4일 동안 1,995명이 방문해 총 2,675명의 환자를 진료했다.

외과와 안과에서는 고가의 초음파 장비와 각종 수술기구들을 준비해 탈장수술과 유방암수술, 농양배농술, 피부지방종양제거술, 익상편 제거술 등 86명의 환자들을 수술했고 세극등 검사와 함께 돋보기안경까지 제공했다.

치과에서는 스케일링, 보존치료와 함께 심한 치주질환으로 인해 220명의 환자에게 발치가 시행됐으며 씨엠립에 개업한 캄보디아 현지 치과의사 율랑(Youleang Try)이 치과팀에 합류해 직접 문진과 협진으로 수월한 진료가 이뤄졌다.

한방진료는 침치료를 기본으로 뜸, 부항, 테이핑요법 등과 함께 갈근탕, 삼소음 등 한약까지 조제처방했고 물리치료 및 운동법도 교육했다.

외부자원봉사자인 이종숙(개업, 잠실교당) 약사는 3년 연속 휴가를 캄보디아와 함께 해서 인생의 큰 의미가 있다 했고 접수초진을 담당한 강지숙 교수(간호학과)는 100 km도 넘는 거리에서 온 환자들을 하루 600명으로 제한하고 진료를 2개과로 축소해야 함이 가슴 아프다고 했다.

11년째 연속으로 참여해 온 최운정 외과교수는 "지금까지 수술한 환자가 700여명에 이른다"며 "10년전 탈장수술해 줬던 아이가 이제는 청년이 돼 통역자원봉사하는 것으로 보면 흐뭇하다"고 했다.

자상한 인품으로 이곳 주민들 및 봉사대원들 사이에서도 존경 받았던 이정한 한방병원장은 "한달전 오토바이 사고로 인한 견갑골 아탈구 환자는 병원비가 비싸 병원에 가지 못하고 봉사팀의 한방치료를 받았다"며 "앞으로 한방의료팀을 매년 봉사대에 참여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봉사자들은 의료봉사 시작에 앞서 지난 1997년 9월 3일 불의의 비행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원광대 의대 선배들의 추모비가 있는 프놈펜 의대 교정을 찾아 헌화하고 고인들의 명복을 비는 행사를 진행한데 이어 프놈펜 탁아소를 방문해 후원금과 물품을 전달하기도 했다./최두섭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7 [15:1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