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교사 92.9% "정치적 기본권 확대해야"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1/08 [17:13]




전북지역 교사 대부분이 교원에 대한 정치적 기본권 확대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전북교육정책연구소가 발표한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의 규범과 실제에 관한 연구 용역' 결과에 따르면 도내 유·초·중·고 교사 92.9%는 정치적 기본권이 확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치적 기본권은 언론출판과 정치결사, 집회 시위의 자유와 선거권, 정당 가입 등으로 세분화할 수 있는데 현행 법률은 교원 등 공무원에 대해 중립성을 들어 일부 권리를 제한하고 있는 실정이다.
교사 1,79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92.9%가 기본권 확대에 방점을 찍었다.
반대의견은 5.9%에 불과했다.
 
교사들은 △교원도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기본권 보장 당연(95.7%) △스스로 교육 자주성, 중립성 지키기 위해(90.7%) △교육현안 해결 및 발전 위해(88.6%) 등의 순으로 기본권 확대 이유를 들었다.
또 응답자의 77.1%가 정치적 기본권 확대와 정치적 중립성이 공존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정치적 기본권에 대해 교직사회가 관심이 높은 것도 확인됐는 데 63.6%는 평소 교원의 정치적 기본권에 관심이 있다고 답변했다.
국정교과서, 세월호 등 정치사회적 이슈와 관련해 시국선언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견이 68.3%였다.
이와 함께 교육과정에 없는 사회 현안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육에 대해서는 94%가 긍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8 [17:1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