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폭설에 맞선 제설작업 돋보여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1/11 [20:46]





올 겨울 들어 최고의 폭설과 한파가 몰아친 가운데 전주시와 경찰, 자원봉사자들이 눈길 안전사고 예방과 출ㆍ퇴근길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힘을 모아 시민의 이목이 집중됐다.

김승수 시장을 비롯한 전주시 전 직원과 완산경찰서와 덕진경찰서의 경찰 130여명, 자원봉사자 110여명은 10일 오후 4시부터 11일 오전 9시까지 경기장 네거리와 명주골 네거리, 꽃밭정이 네거리 등 차량 이동이 많은 주요교차로 36곳에서 출근시간 시민 불편해소와 교통소통을 위한 교통통제에 나서는 등 집중 설해대책을 추진했다.

전주지역은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해제됐지만, 11.4㎝(11일 오전 6시 기준)의 누적 적설량을 기록한데다 기온이 -10℃까지 내려가면서 도로가 꽁꽁 얼어붙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바쁜 치안 업무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추위와 위험을 무릅쓰고 출ㆍ퇴근 차량으로 뒤엉켜 혼잡한 주요교차로에서 운전자의 꼬리 물기를 차단하는 등 원활한 차량흐름을 위한 교통통제를 실시했다. 이는 폭설이 내려 도로가 얼어붙는 날에는 정체된 차량흐름을 고려하지 않고 교차로에 진입한 차량으로 인해 교통정체가 가중되거나 교통사고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한 시청 직원들과 모범운전자ㆍ온누리교통봉사대ㆍ가로수교통봉사대ㆍ해병전우회 등 4개 단체 자원봉사자 110명도 11일 오전 6시부터 3시간동안 경찰과 함께 36개 주요교차로에서 교통약자 등 시민들이 건널목을 건널 때 미끄러지거나 넘어지지 않도록 제설모래를 살포했다.

뿐만 아니라 시 외각 농촌마을에 거주하는 도시농부들로 구성된 설해대책 민간제설단도 이날 이른 아침부터 트랙터를 이용해 마을진입로 등 취약지역에 대한 주민통행 불편을 줄이기 위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시 제설대책상황실 관계자는 “교통사고 등 눈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하게 자가 차량을 이용할 경우에는 스노우체인 등 월동 장비를 적극 활용해야한다”며 “또 눈이 많이 내리고 한파로 인해 도로가 꽁꽁 얼어붙는 날은 행정의 힘만으로는 제설작업에 한계가 있는 만큼 시민들도 내 집 앞 눈치우기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1 [20:4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