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어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년 2월 5일 (음력 12월 20일)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2/04 [19:13]




 

▶ 쥐띠

ㄱ ` ㅂ ` ㅊ성씨 증권투자 하지 마라. 그리고 오늘 일찍 귀가함이 신상에 좋을 듯. 설마 하는 생각은 버려라. 2 ` 6 ` 9월생 메아리 되어 돌아오는 소문에 불만을 가질 소냐. 말 ` 원숭이 ` 개띠의 순종함이 상책의 길. 절도 있게 세 번 생각함이 좋을 수.

 

▶ 소띠

3 ` 6 ` 8월생 오늘 야간 낚시는 가지 않음이 좋겠다. 파도 심할 듯. 타박상을 뼈 부위 다칠 우려가 있다. ㄱ ` ㄴ ` ㄷ ` ㅎ성씨 뿌린 대로 얻을 수 있으니 열심히 뛰어라. 서 ` 남쪽이면 더욱 좋겠다. 가정에 따뜻한 정이 불려면 아직 시기상조. 먼저 말문을 열어라.

 

▶ 범띠

ㄱ ` ㅅ ` ㅈ ` ㅊ성씨 술을 가까이 하지 마라. 취중으로 하여금 자신의 재능 발휘의 기회가 막힐 듯. 뱀 ` 원숭이 ` 돼지띠의 조언이 좋은 방법이 되겠다. 5 ` 10 ` 12월생 오늘만은 대충 대충하는 습관을 버리고 하나를 하더라도 정확성 있게 처리하는 것이 좋을 수.

 

▶토끼띠

수돗물이 오염되었다고 생수만 사 먹으면 금전만 낭비 생물의 중요성을 알라. 1 ` 2 ` 8 ` 12월생 멀리보고 길게 보는 것이 미래를 위한 방편이 될 듯. 눈앞에 이익에 급급하지 마라. ㄱ ` ㅇ ` ㅈ성씨 지금 하는 일로 하여금 없다고 다른 일 변동은 시기상조이다.

 

▶용띠

ㄷ ` ㅁ ` ㅅ ` ㅊ성씨 투자를 할 운은 있으나 본전이 될 듯. 빨간색 의복이 도움 줄 듯. 5 ` 8 ` 10월생 매매계약은 하지 않는 것이 손해를 막는 길이 되겠다. 남쪽에 있는 것이면 가능할 듯도 하다. 친척과 동업자는 금전문제로 시비가 있을듯하니 한보 양보함이 좋을 듯.

 

▶뱀띠

생명이 있는 한 희망은 있는 법. 미래를 보고 당당하게 도전하라. 그러면 소망을 이룰 수 있겠다. ㄱ ` ㅂ ` ㅈ성씨 시간의 중요성을 재인식해야 할 때. 한길을 택함보다 한길을 더 택해 보아야 되지 않을까? 용 ` 양 ` 개띠를 이제 멀리함도 한 방편의 길.

 

▶말띠

복을 타고 나서도 활용을 못하면 무형지물이다. 소 ` 용 ` 양 ` 개띠가 주위에 있으면 신경 쓰인다. 4 ` 5 ` 6 ` 12월생 동쪽으로 가지 않음이 좋을 듯. 대인관계를 적극 활용하라. ㄱ ` ㅂ ` ㅅ ` ㅊ성씨 물질은 충만하나 마음의 병은 쉽게 지워지지 않을 수.

 

▶양띠

ㄱ ` ㅁ ` ㅇ ` ㅈ성씨부보관계가 원만하지 못하니 불화가 있지 않으면 이혼의 액운도 도사리고 있다. 신혼여생의 기분으로 1박 2일의 여행이라도 다녀옴이 어떨지. 1 ` 4 ` 6 ` 12월생 사업은 순조롭게 번창하고 자녀들도 뜻대로 신경은 덜 쓰이는 편.

 

▶원숭이띠

마음만 앞서고 행함은 없으니 뜬구름만 잡는 격. 실천 없이 이득을 얻으려는 겁 없는 행위는 하지마라. 5 ` 8 ` 10 ` 12월생 사소한 일에 목숨 거니 대의를 어찌 이룰꼬. 크게 보고 이해의 폭을 넓힘이 좋을 듯. 애정의 실패는 누구나 한번쯤 있는 격.

 

▶ 닭띠

3 ` 8 ` 9월생 자진해서 조언이나 충고를 구하는 것이 본인을 위하는 길. 소 ` 토끼 ` 용 ` 돼지띠를 서먹해 하지 말고 접촉하는 기회를 많이 가지며 친근감을 느끼도록 하는 것이 좋을 듯. ㄱ ` ㅅ ` ㅇ ` ㅎ성씨 자녀일로 신경쓰겠다. 이제 숨박꼭질은 피할 것.

 

▶ 개띠

직업의 귀천은 없는 법. ㄱ ` ㅂ ` ㅈ성씨 어느 것을 하더라도 진실과 성의를 다해 갈 것. 당신은 좀더 당당해져라. 1 ` 3 ` 5 ` 11월생 본인만 바라보고 있는 자 있으니 용기백배 힘을 내라. ㅂ ` ㅇ ` ㅈ성씨로 하여금 반드시 바뀔 수 있다.

 

▶ 돼지띠

상대방이 아무리 편하다고 하여 예의를 지키지 않으면 자신의 얼굴에 침 뱉는 격. 가까울수록 존중해 주는 것이 좋을 듯. 지나간 시험에 연연해 하지마라. 새로운 재도전의 기회를 잡는 것이 좋을 수. 마음의 여유를 가지는 것이 급선무.

 

자료제공=구삼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4 [19:1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