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군의원선거구 획정안 의회 판단 주목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3/12 [19:04]


전북도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12일 종전 선거구보다 군산지역이 1석 줄고 완주지역이 1석 증가하는 선거구획정안 최종안을 확정하고 이를 전북도의회에 제출함에 따라 관련 의회 판단이 주목되고 있다.
이는 지난 6일 도 시군의원 획정위원회가 확정한 시안을 폐기한 안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당시 시안을 보면 전주시의원은 현재보다 4명이 늘고, 군산과 김제, 순창, 부안지역의 시군의원은 각각 1명씩 줄어든 내용이었다.
이번 최종안에는 전주시 3개 선거구를 4인 선거구로 확대하려된 계획도 무산됐다.
이날 안에 따르면 현행 전주시 13개 선거구를 11개로 줄이고 4인 선거구는 1군데(전주-나 선거구)만 시행하기로 했다.
지난 선거 때 도내에서는 4인 선거구가 없었다.
이에 따라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에 반영될 도내 시·군의원 수는 지역구가 1석 줄지만, 비례대표직이 1석 늘어 지난 선거 때와 같은 총 197명이 될 전망이다.
이에 도의회 행자위는 오는 19일 도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출한 최종안(案)을 심의한다.
특히 이번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 최종안은 오는 21일 법정시한 마감일까지 처리돼야한다.
앞서 지난 6일 도 시군의원 획정위원회는 오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선출할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시안을 발표했다.
시안을 보면 전주시의원은 현재보다 4명이 늘고, 군산과 김제, 순창, 부안지역의 시군의원은 각각 1명씩 줄어든다.
나머지 다른 시군의회의 의석수는 변화가 없다.
하지만 이 같은 획정안과 관련해 도의회 최훈열의원(부안1) 조병서(부안2)의원 및 부안과 순창·군산·김제 등 도내 4개 시·군의회 의원들은 지난 7일 도의회에서 회견을 열고 “농촌지역 지방의원 정원 축소는 해당지역 주민의 대표성을 무시한 처사이다”고 반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2 [19:0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