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형유산 진로탐색캠프에서 찾는 청소년의 꿈과 재능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3/13 [09:17]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미래 무형유산 지킴이인 청소년들이 스스로 무형유산 분야 전문가로서의 꿈과 재능을 찾아볼 수 있는 ‘2018 무형유산 진로탐색캠프’를 4월부터 11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운영한다.
‘무형유산 진로탐색캠프’는 초등학생(4~6학년)과 자유학기제에 참여하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펼쳐지는 캠프형 체험교육이다.
무형유산 관련 진로체험 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이 스스로 자신의 문화예술 분야 진로·재능을 찾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주요 프로그램은 △국가무형문화재 전통기술?예능 종목 체험 △문화 해설사와 함께하는 전주한옥마을?생태체험관 등 탐방 △재미와 유익함을 갖춘 무형유산 기획 프로그램 △국립무형유산원의 문화공연과 상설.기획 전시를 관람하는 전시?공연 관람 △팀별 과제 수행 결과를 발표하는 발표회 등으로 구성했다.
특히 이번 캠프 프로그램 중 △무형유산 기획 프로그램은 청소년 지도 전문가와 협업해 무형문화재를 활용한 문화 프로그램을 개발, 도입했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시설을 이용해 설치한 과제를 조별로 풀어보는 ‘무형유산을 가져라’, 무형유산을 주제로 한 낱말 퍼즐을 맞추는‘무형유산가로세로’ 등 무형유산의 지식 함양은 물론, 심성과 공동체 의식도 다질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참가 신청은 오는 30일까지 교육부가 운영하는 누리집 ‘꿈길’(www.ggoomgil.go.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학교별로 단체접수(회당 30~40명 내외)만 가능하다.
오는 4월 3일 선정 학교가 발표되며 4월 캠프 일정은 4월 24일부터 26일까지로 예정돼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전화(063-280-1524, 1527)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무형문화재에 관한 관심을 높이고 문화 감수성을 키우기 위해 무형문화재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사회교육 사업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3 [09:1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