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고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창군, 체류형 관광 완성도 UP
친환경 숙박단지 '에코촌' 조성
 
신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8/03/13 [18:05]


고창군이 국가생태관광지역이면서 전북도 생태관광육성지역인 운곡람사르습지를 방문하는 탐방객들이 체류형 생태관광을 할 수 있는 친환경 숙박단지‘에코촌’을 조성한다.

13일 군에 따르면‘에코촌’은 아산면 용계리 일원에 총사업비 60억원을 투자해 건축면적 1,034㎡(연면적 1,390㎡)에 8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2층 규모로 건립된다.

친환경 숙박시설 6동(12객실)과 세미나실, 휴게실, 정보실 등을 갖춘 탐방지원센터, 문화공연장, 기타 관광객 편의시설 등이 조성되는 사업으로 올 2월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이달 중에 공사를 발주 및 착공해 2019년에 완공할 계획이다.

청정한 자연생태를 만끽할 수 있는 운곡람사르습지는 2014년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됐으며 해마다 탐방객이 늘어 지난해에는 2만3,000여명이 찾았다.
 
이에 군은 탐방객들의 편의제공과 자연과 함께하는 생태체험을 통해 전국을 대표하는 지속가능한 생태관광 성공모델지역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에코촌을 조성하고 운곡람사르습지를 중심으로 생태관광에 참여하는 습지주변 6개 마을을 비롯해 고인돌 세계문화유산과 연계한 생태관광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박우정 군수는 “에코촌을 성공적으로 조성해 다양한 생태체험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관광명소를 연계한 체류형 생태관광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볼거리와 먹거리를 비롯해 편안한 쉼까지 할 수 있는 명실상부한 자연생태관광의 거점을 조성하고 주민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익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3 [18:0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