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사회단체 민중대회 "생존권 보장하라"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4/12 [09:13]


전북 시민·사회단체와 노동조합이 11일 전북도청 앞에서 전북민중대회를 열었다.
이날 민중대회에는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전농전북도연맹, 전북농민회, 전북중소상공인단체 등 1,200여 명(주최 측 추산)의 노동자와 농민, 소상공인이 참석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지난해 겨울을 뜨겁게 달궜던 촛불은 정권을 끌어내렸고 구조개혁의 요구를 사회에 각인시켰다"며 "하지만 촛불 1년이 지난 우리 주변의 현실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방침 발표로 초국적자본의 먹튀 행각에 직면한 전북 경제는 풍전등화"라며 "희망퇴직이라는 이름으로 구조조정을 강요당한 노동자 중 벌써 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GM 협력업체 노동자 대량실직이 현실화되고 있지만 정부와 산업은행, 국회 어느 곳도 명확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면서 "전북도지사는 지역 각계가 모여 구성한 GM대책위의 면담마저 거부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6·13 지방선거의 핵심 화두는 재벌 중심 양극화 사회를 뿌리 뽑고 노동자·농민·소상공인의 권리를 확대해 불평등을 고치는 데 있다"며 "우리는 정치권력 교체를 넘어 한국 사회의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멈추지 않고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민중대회를 마친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까지 행진한 뒤 자신들의 결의문을 전달했다. /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2 [09:1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