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민속국악원 상설공연 <2018 토요국악초대석>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4/13 [09:14]



국립민속국악원 상설공연 <2018 토요국악초대석> 서승미.조경선의 2인 음악회 '길을 가다'가 14일 오후 3시 예음헌 무대에 오른다.
2인 음악회 '길을 가다'는 대금연주자 서승미(경인교육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와 거문고 연주자 조경선(서울교육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 두 연주자가 예술적 철학과 음악의 깊이 나누고 교감하는 무대로 함께 연주하는 병주와 각자가 뛰어난 연주를 펼칠 독주 등 총 4곡이 펼쳐진다.
첫 곡은 두 연주자가 함께 연주하는 ‘중광지곡’은 영산회상의 하나로 현악영산회상이라고도 한다.
거문고가 중심이 되어 보통 가야금, 해금, 피리, 대금, 단소의 편성으로 연주되나 오늘 공연에서는 거문고와 대금으로만 연주돼 더욱 섬세한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이어서 백낙준(거문고 산조 창시자)에 의해 만들어져 연주되고 있는 백낙준 거문고 산조를 조경선의 연주로 4음계에 의한 대금독주곡을 서승미의 연주로 감상한다.
마지막은 조경선이 ‘어린왕자’를 바탕으로 작곡한‘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까지 두 명의 연주자가 함께 만들어 가는 무대로 꾸며진다.
토요국악초대석이 공연되는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은 총 100석 규모 소극장으로 매회 100명 한정 선착순 예약제를 운영하며 예약은 해당공연의 개최 1개월 전부터 전화(063-620-2324~5) 및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로도 가능하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3 [09:1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