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문화특별시 지정 및 지원 특별법 제정' 위한 제4차 정책 세미나 개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4/15 [16:54]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전주시를 문화특별시로 지정하고 그에 맞는 지원내용을 담은 특별법이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전주시가 개최한 전주문화특별시 지정 및 지원 특별법 제정을 위한 제4차 정책세미나에서 나온 내용으로, 이날 참석한 문화ㆍ지방재정전문가들은 전주시가 지난 대선과정에서 상향식 지역발전 전략으로 제안해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을 받아낸 ‘전주문화특별시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의 조속한 실현을 촉구했다.

시는 13일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문화계 인사와 교수, 지방재정 전문가들과 공무원, 일반시민 등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주문화특별시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위한 제4차 정책세미나를 열고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초석이 될 전주문화특별시 추진을 위한 각계각층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 공감대 확산에 나섰다.

이 특별법에는 전주가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문화특별시로 지정하고 이를 뒷밭침할 수 있는 정부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지원 근거를 담고 있다. 특히 이날 세미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을 챙기고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는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의 송재호 위원장이 ‘새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전략과 지역문화성장’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맡아 전주문화특별시 지정을 추진하는 전주시의 계획에 힘을 실었다.

이 자리에서 송 위원장은 “인구의 49.5%, 1,000대 기업 본사의 76.3%가 수도권에 집중되는 등 인구와 경제력이 수도권에 집중돼있고 의료와 복지, 문화의 격차도 매우 큰 상황”이라며 “분권과 혁신, 포용의 3대 가치로 추진되는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은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고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주 문화특별시 지정 재정여건 및 세수효과’를 주제로 발제에 나선 한국지방세연구원 이상훈 연구위원은 세종시와 제주특별자치도 특별법의 재정지원 현황을 분석해 설명한 뒤 “대한민국 전통도시 전주라는 명성에 부합하는 특화된 사업 추진을 통해 명실상부한 전통문화 관광 허브로 구축해야 할 것”이라며 △보통교부세를 전주시의 인구비율을 정액교부 비율로 설정하는 방안 △세종특별시처럼 재정 부족분의 일정부분을 추가하는 방안 등 특별법 제정 시 지방세 세율특례나 재정특례 규정 제정 방안에 대해 조언했다.

또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예원예술대학교 문윤걸 교수가 ‘전주 문화특별시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제를 통해 지방분권시대 전주문화특별시를 둘러싼 정책 환경을 분석하고 전주전통문화도시조성사업과의 연계와 계승을 통한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이날 세미나에서는 전주대학교 이재운 교수를 좌장으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류정아 선임연구위원과 전주시 민선식 기획조정국장, 원광대학교 원도연 교수, 전주문화재단 정정숙 대표이사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토론도 진행됐다.

박순종 전주시장 권한대행은 “전주의 풍부한 문화 DNA를 전북발전, 국가균형 발전의 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를 넘어선 국가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전주문화특별시 지정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한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5 [16:5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