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업인과 성장하는 동반자"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4/16 [09:19]

NH농협손해보험 전북총국(총국장 임정현)은 지난 12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2017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전북관내 사무소부문 8개 농·축협, 개인부문 8명이 각각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사무소 종합부문 최우수사무소는 오수관촌농협(조합장 김학운), 장수농협(조합장 김용준), 지리산농협(조합장 최희철), 우수사무소는 구천동농협(조합장 양승욱), 북전주농협(조합장 유한기), 일반보험부문 최우수사무소는 남원축협(조합장 강병무), 우수사무소는 무진장축협(조합장 송제근), 샘골농협(조합장 허수종)이 각각 수상 했다.
특히 무진장축협은 3년 연속 오수관촌 농협은 2년 연속 연도대상 사무소 수상을 하는 영광을 안았다.
또 개인부문은 유영철(구천동농협), 서재형(남원농협), 최운임(동김제농협), 최영덕(익산농협), 조일송(남원농협), 신미영(장계농협)과 신인상에 양이남(남원농협), 서윤희(고창농협)이 수상했다.
특히 동김제농협의 최운임 차장은 지난 2013년부터 5년 연속 연도대상에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임정현 총국장은 “전북지역의 여건상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창의적인 기법으로 농협사업과 농협발전에 크게 기여한 수상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며“2018년에도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과 농업인 실익증대를 위해 노력하고 농·축협과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가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H농협손해보험은 벼 보험을 비롯한 농작물보험, 농기계보험, 가축보험은 물론 미가입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재난배상책임보험, 어린이놀이시설배상책임보험 등 의무가입상품과 노후에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대비한 간병보험 등 각종 위험으로부터 고객 안전과 재산보호에 앞장서 오고 있는 가운데 고객을 헤아리고 보답하려는 자세로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앞장서고 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6 [09:1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