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알렉세이 게르만 JR 특별전 취소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4/16 [09:20]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의 특별전을 취소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에 따르면 올해 3대 특별전 중 하나인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 시대의 초상’은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 감독의 건강 악화로 연기됐다.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는 지난 4일(한국시간)“최근 연출작 <도블라토프>가 자국에서 호평을 받아 바쁜 일정을 보내던 중 건강상 문제가 생겼다”며 “4월과 5월에는 해외여행을 떠나지 말라는 의사의 권고로 한국행이 어려워졌다”고 불참의사를 전했다.
그는 <도블라토프>를 비롯해 총 7편의 상영작으로 구성된 특별전과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게르만 주니어 감독의 <전자 구름 아래에서>와 게르만 부자의 연출작 <신이 되기는 어렵다>는 지난 제16회,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이미 소개된 바 있기 때문에 감독의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관객과 감독의 직접적인 소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준비한 시간과 노력에 대한 아쉬움이 남지만, 본 특별전의 경우에는 감독의 참여가 절대적이라고 판단해 취소를 결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특별전은 연기됐지만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수상작 <도블라토프>는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 감독의 참석여부와 관계없이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마스터즈 섹션에서 국내 최초로 상영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또 다른 특별전인 ‘디즈니 레전더리’, ‘되찾은 라울 루이즈의 시간’은 예정대로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6 [09:2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