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0회 전주프로젝트마켓, 성황리에 마무리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5/10 [09:54]




제10회 전주프로젝트마켓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사흘 간 열린 전주프로젝트마켓은 55여개 투자, 제작, 배급사에서 온 150여명의 영화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네마펀드 프로모션’, ‘전주시네마프로젝트: 넥스트 에디션(JCP: NEXT EDITION)’, ‘세미나’ 등 알찬 행사로 진행됐다.
첫날에는 프로젝트 개발 기금인 전주시네마펀드에 선정된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전주시네마펀드 프로모션’ 행사가 열렸다.
박강아름 감독의 <외길식당> 등 총 6편의 프로젝트가 피칭 무대에 올랐다.
심사위원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프로젝트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어지는 ‘네트워킹 아워’와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다양한 영화 산업 관계자의 참여 속에 투자, 제작, 배급을 논의했다.
특히 올해는 프로젝트 관계자를 대상으로 원하는 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해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했고 총 30여회의 내실 있는 비즈니스 미팅이 이뤄졌다.
둘째날에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9’의 해외 작품 선정을 위한 피칭 행사, 제1회 ‘JCP: NEXT EDITION’이 열렸다.
전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감독들의 차기작을 프로젝트 단계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본 행사는 국내외 게스트와 영화 산업 관계자의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됐다.
중국, 레바논, 브라질, 프랑스 등 다양한 국적의 감독들의 개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AFTER CINEMA: 영화 완성, 그 ’다음‘을 생각하다’를 주제로 열린 세미나도 눈길을 끌었다.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은 많은 신진 감독 및 제작자들이 세미나에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3부로 구성된 세미나는 모더레이터와의 질의응답을 통해 발제자의 활용도 높은 경험을 자연스럽게 공유했다.
마지막날 열린 시상식에서는 전주시네마펀드 수여와 함께 각 부문 별 수상작을 발표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약 1억원의 제작 투자를 받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JCP)’를 선정, 공개해 이목이 집중됐다.
전주국제영화제의 제작 투자를 받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9’의 영예는 고희영 감독의 <불숨>과 다미앙 매니블 감독의 <어느 무용수의 일기 A Diary of a Dancer>가 차지했다.
<불숨>을 선정한 JCP 선정위원회는 “그릇 굽는 장인의 삶을 오랜 시간 정성을 들여 촬영한 결과물이 매우 기대되는 다큐멘터리로서 전작 <물숨>으로 전주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상영돼 호평을 받았던 고희영 감독의 신작이란 점도 주요 선정 이유”라고 밝혔다.
‘JCP: NEXT EDITION’을 선정한 심사위원들은 <어느 무용수의 일기 A Diary of a Dancer>를 “사랑과 일의 관한 이야기로 순수하게 육체로만 소통하는 안무처럼  주인공은 응시와 환영,  새로운 시작,  인간은 육체적 존재임이라는 것, 이 모든  것들을  한 몸동작에 담아내려는 과감한 시도를 하는 점이 돋보이는 프로젝트”라고 전했다.
또한 특별 언급(Special Mention)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피칭에 참가한 6편의 프로젝트 모두 뛰어나서 수상작을 하나만 선정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막을 내린 제10회 전주프로젝트마켓은 새로운 10년을 위한 여정에 나선다.
올 하반기에는 ‘전주시네마펀드‘ 공모가 시작돼 내년에는 어떤 참신한 프로젝트를 만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0 [09:5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