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리축제, 2018년 문화동반자 공모사업 선정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5/16 [09:57]

 
전주세계소리축제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2018년 문화동반자사업’ 운영기관 공모에 최종 선정돼 향후 사업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018 문화동반자사업’은 전 세계 ODA(공적개발 원조) 수원국의 문화예술전문가들이 일정기간 동안 한국에 체류하면서 전문 연수과정을 이수하는 프로그램으로 개발도상국의 아티스트 육성, 교류를 돕고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와 협력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소리축제는 지난 4월말 ‘2018 아시아 소리프로젝트(Asia SORI Project)’ 사업기획안을 제출하면서 인도네시아, 베트남, 몽골,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등 총 5개국 6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할 수 있는 ‘아시아 전통음악 창작 레지던시’를 진행하겠다고 제안했다.
 
이렇게 해서 최종 선정된 소리축제의 ‘2018 아시아 소리프로젝트’는 6월 중 참가자를 선발, 입국을 거쳐 7월부터 본격적인 프로젝트에 돌입하게 된다.
최종 선발된 해외 예술인들은 약 5개월간 전주에 머물면서 리서치 및 워크숍을 통한 공동의 창작 활동, 지역문화 체험과 지역 아티스트와의 교류, 한국어 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소리축제는 이를 위해 전북지역의 다양한 유관기관과 연계해 한국전통음악 이론 수업, 악기 강습, 불교음악 워크숍 등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5개국에서 선발된 아티스트들은 이러한 리서치 및 워크숍을 발판으로 공동 창작작업을 진행,‘2018 소리페스티벌 앙상블’을 구성하고 한국의 시나위를 중심으로 한 창작 작품을 제작한다.
창작곡은 올해 소리축제 무대에서 초연될 예정.
이외에도 올해 소리축제에 참여하는 국내외 아티스트와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크 장을 마련하는 한편 전북 지역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초청공연을 펼쳐 아티스트들의 무대기회 및 사업성과를 확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2018 아시아소리프로젝트’의 레지던시 사업성과를 토대로 향후 아시아 투어를 추진하는 등 아시아 음악시장에서 소리축제의 역할과 영향력을 높여나가는 데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특히 미래지향적이고 새로운 전통을 창출해 나가는 동시에, 아시아권 전통예술의 조류를 선도해 나가는 과정의 가치와 의미를 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여 지역문화예술계에도 긍정적인 자극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전북도 대표 축제로서 소리축제의 역할과 기여를 공고히 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아시아 지역 예술인들의 개인적 기량이 성장하고 국제 협력프로젝트를 통한 창의적인 예술 작업의 모델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6 [09:5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