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남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원 유곡리-두락리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대상 선정
 
권희정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15:27]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이 호남지역 유일하게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 대상으로 선정됐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기존의 3개 가야고분군 외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담은 유산을 추가해 완전성을 확보하라'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권유를 받아들여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비롯한 4개 고분군을 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로 추가 선정했다.

지난 3월 사적으로 지정된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발굴과 정비에 미비한 점이 많으나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 모두가 탁월한 학술적인 평가를 인정해 후보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원 유곡리와 두락기 고분군이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 대상으로 선정 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수 십년 동안 호남 가야사를 연구해 온 호남고고학회와 보존 관리에 힘을 기울여온 남원시, 지역주민들의 남다른 노력의 결실이다.

강복대 남원시장 권한대행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단과 적극 협력하는 한편 필요한 조직과 인력을 확대, 보강해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곡리와 두락기 고분군은 5∼6세기 경 남원 운봉고원에 존재했던 가야와 백제, 그 주변세력과의 역학관계를 밝힐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권희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6 [15:2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