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대, 2년 연속 전북권 총괄기획자 선정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5/16 [17:06]

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2년 연속으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 7권역(전북권) 총괄기획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총 50억4,000만 원의 예산으로 문화관광 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은 국내 관광을 촉진하고 대한민국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해 진행되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사업이다.
관광 수준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서 1개 권역당 3~ 4개 지역자치단체를 묶어 총 10개 관광 권역으로 구성하고 5년 동안 권역당 약 100억 원, 전체 총 1,0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전주대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전주-군산-부안-고창'을 주 거점으로 '시간여행101' 테마로 사업을 진행했다.
선사시대 고인돌(고창)부터 고려 청자(부안), 조선시대 태조어진과 한옥마을(전주) 그리고 근대거리(군산) 등 연대별 관광지를 한꺼번에 둘러볼 수 있도록 여행 테마를 만들었다.
전주대는 올해에도 '전주-군산-부안-고창지역'의 관광 분야뿐만 아니라 문화기획, 홍보마케팅 등을 아우르며 문화관광 분야의 전반적인 발전방향을 기획하고 감독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산학협력단 류인평 교수는 "권역에 역사적인 유물과 명소가 많이 있다. 이들을 잘 정비하고 매력적인 스토리를 입혀서 사람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만들고 싶다"면서 "방문하는 관광객이 한 도시에 머무르지 않고 주변 지역까지 연계해서 볼 수 있도록 유도하고 관광지의 환경과 서비스 개선해 전북지역을 종합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6 [17:0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