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병원, 베트남과 언어치료 전문인력 양성 사업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5/17 [10:00]





전북대학교병원 홍기환(이비인후과) 교수팀이 베트남에서 '언어치료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 
16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홍 교수팀과 베트남 후에 대학이 언어치료· 청각사 전문 인력 양성 및 역량강화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베트남 후에 의·약학대학 내에서 자폐증 및 실어증 장애로 언어 및 청각 장애인의 재활치료를 돕기 위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언어치료 및 청각사 재활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기존에 배출된 인력들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보수 교육 및 보호자 교육을 하기로 했다.
또 현지에 구축된 치료센터에 전문가 파견과 치료 물품 지원을 통해 자폐증 및 실어증 장애인 및 청각장애인들에게 양질의 언어 및 청각 재활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성과정 교육프로그램에는 언어치료에 관심이 있는 일반 참여자 60명을 비롯해 전문가와 현지 언어치료사 18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후에 및 중북부 거주 지역 의사소통장애인 1,000여 명이 양질의 서비스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기환 교수는 "베트남은 의사소통에 문제를 갖는 장애인을 위한 재활 전문 인력이 매우 부족한 데다 인력 대부분이 호찌민 및 하노이 지역에 집중돼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후에 지역을 중심으로 한 베트남 중북부 및 해안지역의 주민들이 양질의 치료 서비스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7 [10:0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