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는건 사진뿐이다, 인생샷 명소 익산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5/28 [08:15]

추억과 가장 잘 어울리는 단어를 꼽으라면 단연 ‘여행’이다.
그리고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사진!
더욱이 친구들과의 여행이라면 단체로 컨셉을 잡고 찍는 사진만큼 재미난 것도 또 없다.
그럼 단짝친구와 세상 하나뿐인 인생 샷 찍으러 익산으로 고고~



# 나도 해보자! 슬기로운 감빵생활
익산의 떠오르는 인생샷 명소는 말할 것도 없이 성당 교도소 세트장이다.
2005년 이래 현재까지 약 250편이상의 드라마와 영화의 배경이 되면서 국내 유일 교도소 세트장으로 이미 유명세를 탔지만 최근 이곳에서 촬영한 국민예능 SBS런닝맨 '런닝 프리즌'이 방영되면서 요즘 그 인기는 더욱 하늘을 찌른다.
성당 교도소 세트장은 입장도 무료인데다 죄수복과 교도관복, 수갑까지 대여해 준다.
체험복을 입고 감빵(?) 곳곳을 누비며 사랑의 죄수 포토존, 다인실, 접견실, 취조실 등에서 이색적인 컨셉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 드라마 따라잡기는 기본이고 독방체험, 감옥 속 인생사진 찍기 등의 사진도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한번쯤 꼭 가봐야 할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익산시는 방문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계속해서 성당 교도소세트장을 업그레이드 해나가고 있으며 올해는 오렌지색 죄수복을 추가로 확보하고 소법정 세트장과 관광객 전용 망루, 식당 등 신규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 의장대 행군은 저리가라~ 각 잡힌 항아리 진풍경
아무데서나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익산에 와야만! 볼 수 있다.
항아리가 이렇게 멋진 풍경을 만들어 낼 거라곤 아무도 상상 못했다.
익산시 함열읍에 위치한 고스락의 장독 정원에 가면 또 하나의 인생샷을 만들 수 있다.
정갈한 기와 담장을 따라 줄 맞춰 정돈된 3,500개의 항아리는 의장대 행군 저리가라 할 정도로 진풍경이다.
또한 항아리 속 소중한 고추장, 된장들의 정서발달(?)을 위해 들려주는 클래식 음악과 장 익는 구수한 냄새는 묘하게 잘 어우러진다.
담장을 따라 걷다보면 사이사이 눈에 띄는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찍는 사진도 재미있다.
사실 고스락은 원래 전통장을 직접 담그고 판매하는 업체이지만 그 경관이 뛰어나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산책로를 따라 가다 보면 나오는 전망대는 높은 곳에 올라 한눈에 항아리 전경을 감상하고 두고두고 기념할 인생사진도 남기라는 주인장의 마음 따뜻한 배려다.
입장료와 주차요금은 무료다.


# 바람개비길에서는 막 찍어도 예술
파란하늘 아래 알록달록한 바람개비가 나를 동화 속 주인공으로 만들어준다.
익산 성당포구 마을과 용안생태 습지공원을 따라 이어진 바람개비길은 총 길이 4.8Km를 무지개, 태극기, 만국기, 노랑색, 파랑색, 빨강색 테마 구간으로 나뉘어 꾸몄다.
원래 바람개비길은 자전거를 즐기는 동호인들이 많이 찾았던 자전거 길인데 강변이라서 항상 바람이 많이 부는 특성을 살려 만들어졌다.
금강의 지류인 산북천을 따라 곧게 뻗은 길의 끝까지 가보고 싶다면 자전거를 대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근처에 있는 금강체험관에 가면, 1인용, 2인용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다.  /최두섭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28 [08:1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