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 아시아 혁신대학 '국립대 1위'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6/07 [17:14]

전북대학교가 로이터가 선정한 '2018년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 평가'에서 국립대 1위에 올랐다.
7일 전북대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로이터와 글로벌 혁신 데이터 분석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공동으로 매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더웬트 이노베이션의 특허 출원 데이터와 웹 오브 사이언스의 피인용 지수를 바탕으로 총 10개의 지표를 통해 최종 순위를 결정한 것이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학 중 첨단 과학연구를 이끌고 신기술 개발 성과가 우수한 대학 75개가 아시아 최고 혁신대학에 선정됐다.
국내 대학 가운데는 20개 대학이 선정됐으며 전북대는 국립대 법인 서울대를 제외한 거점국립대 가운데 1위에 랭크됐다.
국내 종합대학 가운데는 10위 올랐다.
전북대는 화학약품과 반도체, 제약·생명공학 분야 등에서 특허 출원 대비 등록률이 81%로 아시아 8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세계지적재산권기구에 등록된 총 특허 출원 수에서도 아시아 33위에 랭크되며 전체적 순위 상승을 주도했다.
또한 산업계 종사자와의 공저 논문 비율에서 아시아 38위에 오르며 활발한 산학협력을 하고 있는 대학으로도 손꼽혔다.
전북대는 최근 논문의 질적 수준을 평가한 2018 라이덴랭킹에서도 상위 10% 논문 비율이 3년 연속 국내 거점국립대 1위에 올랐고 이번 아시아 혁신대학 평가에서도 1위에 오르며 국내 거점국립대 가운데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이남호 총장은 "이번 평가는 교수와 직원, 학생 등 대학 가족들의 끊임없는 노력과 지역민들의 성원, 그리고 정치권의 지원 등이 조화를 이뤘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대학만이 갖고 있고 잘할 수 있는 것들을 브랜드화 해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7 [17:1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