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민주평화당 상호비방 도넘어
평화 “관권금권 의혹 민주당 후보 사퇴”주장 VS 민주“갈등·분열의 장 변질 우려”반박 …‘이전투구’ 양상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8/06/07 [23:21]


‘코앞’으로 다가온 전북지선과 관련, 민주당과 민주평화당간의 상호비방이 도를 넘고 있어 자칫 ‘이전투구(泥田鬪狗)’양상을 보이고 있다.

즉 민주평화당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장군수 후보들의 관권과 금권으로 얼룩진 부정선거 의혹들을 강력 제기하면서 관련 후보들의 사퇴와 함께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해당 민주당 후보들은“이번 지방선거를 갈등·분열의 장으로 만들지 말라”면서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금품 제공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반박에 나서 등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7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문재인 정부에서 처음 치러지는 선거가 금권과 관권이 판치는 적폐로 변질되고 있다”면서 “민주당 후보의 사퇴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북도당 선대위는“4년 전 지방선거에서 전북도청 예산을 이용한 관권선거 의혹과 이번 지방선거에서 완주군수로 나선 한 후보의 사조직을 관리하는 인물이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의혹에 연루된 후보들은 도민들에게 진실을 소상히 밝히고 불법행위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화당 선대위가 주장하는 전북도청 예산을 이용한 관권선거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2억원 가량의 전북도청 홍보비가 김승수 전주시장 후보의 선거용으로 투입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한 언론보도에 근거를 두고 있다.

또 완주군 금품살포 의혹은 전주지검이 완주군수 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의 사조직을 관리하는 인물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돼 있다.

선대위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권력을 이용해 부당하게 선거에 개입한 명백한 관권선거”라며“철저한 수수와 함께 해당 후보는 자진 사퇴하는 것이 도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성엽 국회의원은“문재인 정부가 잘하는 것은 잘하는 대로 평가하면서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도민들이 경종을 울려 줘야 균형을 유지해서 성공한 정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 김승수 전주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6.13 지방선거, 갈등·분열의 장으로 만들지 말라’는 성명서에서“6.13지방선거가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하기 위한 시민들의 축제의 장이 아닌, 네거티브와 흑색선전이 난무하는 갈등·분열의 장으로 변질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차례에 걸쳐 선거관리위원회와 언론사에서 개최한 토론을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들이 사실이 아니라는 근거를 제시하고 증명했다.”며“그럼에도 불구하고, SNS는 물론 선거 현수막까지 활용해 본인의 정책과 비전도 없이 상대후보 비방에만 열을 내고 있는 민주평화당 이현웅 전주시장 후보에게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민주평화당에도 경고한다. 사실 관계 확인도 없이 특정 언론매체의 보도에 의존한 기자회견을 통한 정치공세는 구시대적 행위로, 매우 개탄스럽다.”며“이번 선거를 갈등·분열의 장으로 만드는 악의적인 루머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성일완주군수 후보는 최근 완주군에서 이모씨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실시된 것과 관련해“논란이 되고 있는 금품 제공은 전혀 관계가 없고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관련 성명서를 통해 “이번 완주군수 선거가 한반도 평화와 지방분권, 그리고 15만 완주시 대도약을 위한 중요한 선거임을 고려, 완주군민에게 비전과 정책 제시를 통해 또하나의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민주평화당은 아직 정확한 사실조차 파악되지 않은 사안을 두고, 마치 본인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처럼 억지주장을 펴고 있다”고 피력했다.

박 후보는“최근의 금품살포 논란은 본인과 전혀 관련이 없음을 밝힌다”며“본인이 이 사건에 연관돼 있는 것처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선거가 끝난 후 법적조치를 통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7 [23:2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