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안군, 국내육성 느타리버섯 솔타리 품종 보급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6/10 [15:23]



진안군이 버섯 국내육성품종인 솔타리 느타리버섯 품종 보급에 나섰다.

군은 올해 버섯 국내육성품종 보급을 위해 시범사업으로 국비 8,000만원을 확보했다.
관내 느타리버섯 농가는 3농가로 주로 외국품종인 수한을 재배해 오고 있었으나 올해부터 솔타리 라는 우리 품종으로 대체하고 있다.

솔타리 품종은 농촌진흥청에서 2015년에 개발한 것으로 외국품종인 ‘수한’을 대체하기 위한 품종이다.
고온에서도 잘 자라는 중고온성으로 외국 품종에 비해 재배가 좀 더 쉽고 대가 단단해 저장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군은 국내 육성품종 지원을 통해 농가 로열티 부담을 경감하고 농가소득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박성희 과장은 “재배도 쉽고 품질도 우수한 버섯 국내육성품종보급으로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버섯 재배 농가에 기술 정보를 계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백시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0 [15:2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