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선 선거법위반행위 급증
11일 하루에만 3건 고발 총 19건 달해 허위사실 공표 등 위반행위 지속적 증가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6/11 [17:11]


6.13전북지선과 관련 후보자 전과기록을 누락 하는 등 선거법위반행위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전북선관위에 따르면 이번 지선과 관련해 선거운동의 대가를 제공할 수 없는 자원봉사자인 미성년자 4명에게 금전을 제공하고 선거사무원 2명에게 정해진 금액을 초과해 수당을 제공한 혐의로 도의원선거 후보자 A씨와 선거사무장 B씨를 11일 전주시덕진구선거관리위원회가 전주지방검찰청에 고발 했다고 밝혔다.  
전주시덕진구선관위에 따르면 도의원선거 후보자 A씨와 선거사무장 B씨는 지난 5월 31일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미성년자 4명에게 자원봉사자 신분으로 선거운동을 하게하고 그 대가로 각 20만원씩 총 80만원의 현금을 제공했고 선거사무원 2명에게는 선거사무원 수당을 26만원 초과해 제공한 혐의가 있다. 
또한 임실군선관위는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소속직원(계약직)에게 임실군수선거 후보자 C씨를 위한 선거운동을 지시한 혐의로 공무원 D씨를 전주지방검찰청 남원지청에 고발했다.
순창군선관위는 당선을 목적으로 후보자 정보공개자료의 전과기록을 누락하고 재산상황 및 세금납부내역을 사실과 다르게 작성해 제출함으로써 허위사실이 기재된 선거공보 2,745부를 선거구민에게 발송되게 한 혐의로 순창군의회의원선거 후보자 E씨를 같은 날 전주지방검찰청 남원지청에 고발했다.
이로써 11일 하루에 선관위에서 고발한 건수만 모두 3건로 이날 현재 이번 지선과 관련 선거법위반 건수가 총 19건에 달한다.
이중 고소 1건, 기부행위 9건 허위 공표 5건 등이다. 
전북선관위 관계자는“선거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서 불법선거운동이 대폭 증가하고 있다”며 “유권자들은 정책과 공약을 중심으로 후보자를 살펴보고 불법행위를 인지할 경우 국번없이 1390번으로 제보해 주기”를 당부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1 [17:1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