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야 색다른 전북 표심 구애 눈길
민주 '압도적 지지' 호소 · 평화 경제실책론 제기 바른 '갈아엎어야' 주장 · 정의 "제1야당 교체해야" · 민중 "진보가 뿌리 내려야"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8/06/11 [22:13]


하루 남은 전북지선을 앞두고 여야가 색다른 지지호소와 함께 막판 전북표심 구애를 했다.

특히 여당인 민주당은 ‘압도적 지지’를, 민주평화당 등 야권은 정부의 ‘경제 실책론’등을 집중 제기하면서 각각 한 표를 호소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도지사후보는 11일 6·13 지방선거 마지막 유세를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를 재차 강조했다.

송 후보는 “어려움을 뚫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들고 고단한 사람의 편에 서기 위해 정치는 존재 한다”며 “우리 전북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봄에 새싹이 돋아나고 상처에 새살이 돋듯이 끝없이 노력한다면 우리 전북에도 분명히 희망이 솟구칠 것”이라고 말했다.

송 후보는 이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우리전북에도 인사, 예산, 정책에 있어 예전에 볼 수 없었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전북의 친구가 되겠다고 약속한 문재인 정부를 강력한 여당으로 만들어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전북도민 모두가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송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이 곧 전북대도약을 이뤄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6·13 지방선거에서 저 송하진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평화당은 이날 “정부의 경제 실패와 전북 배신을 표로 심판해 달라”며 정부·여당 ‘경제 실책론’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전북 경제가 망가지고 있다”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문을 닫은 데 이어 올해엔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문을 닫았다. 멀쩡한 전북이 공장폐쇄 폭탄을 2번이나 맞았다”고 했다.

조 대표는“평화당이 있어서 1100억원 긴급 예산이 추경에 반영됐다”며 “전북을 배신한 민주당, 경제를 망친 민주당에 경고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대표는“지방선거는 민생을 챙길 사람을 뽑는 선거다. 내 삶, 내 밥그릇 챙기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북지역 기초단체장 가운데 최소 5곳 이상에서 승리를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 박주선공동대표가 11일 전북을 방문해 후보자들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며 막판 총력을 기울였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전주를 방문해 전주사선거구에 출마한 천서영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박 대표는 “기득권 양당이 권력을 독점해온 20년, 어떻게 됐습니까. 단체장, 지방의회를 독점하고 요직에 ‘자기 사람’심기 바빴다. 지역이권 챙겨먹고 바빠 지역 민생과 경제는 뒷전이다”라며, “고인 물 이제는 갈아엎어야 한다. 지방에서부터 제3당에 힘을 실어줘야 민생과 경제를 살리고 일하는 지방정부 만들 수 있다”고 천 후보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그리고 정의당 심상정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지방선거는 정당 투표로 제1야당을 교체하고 촛불정신으로 지방정치를 개혁하는 선거이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이번 지방선거에서 큰 잡음과 도덕적 흠결이 많은 후보 중에 여당 출신들이 많다. 그런데도 대통령의 압도적인 지지로 막 가고 있지만 결국 이것이 이후에 민주당의 큰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 민중당 이광석전북도지사 후보는 1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선거가 시작된 이후 정신없이 달려왔다. 무엇을 위해 달려왔나 뒤도 돌아보는 계기 됐다”면서 “일하는 사람이 중심이 되고 진보가 뿌리 내릴 수 있는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1 [22:1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