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비자 울리는 전자상거래 피해 해마다 증가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6/12 [08:58]





전주시 팔복동에 사는 김모씨(30대·남)는 지난 4월 해외구매대행 쇼핑몰에서 축구화를 주문하고 31만5,000원을 결제했다.
쇼핑몰 측은 구매 당시 배송 기간이 약 10일 정도 소요된다고 했지만 예정일보다 배송이 늦어졌다.
참다 못한 김씨가 고객센터로 문의 전화를 했으나 통화가 되지 않았다.
효자동에 거주하는 이모씨(30대·여)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11만원 상당의 문서 파쇄기를 주문했다.
이후 제품을 받은 이씨는 7만3,000원이라고 적힌 권장소비자가격을 발견하고 판매처에 항의했다.
판매처는 더 비싸게 판매하는 쇼핑몰도 있다며 차액 환불을 거절했다.
허모씨(40대·여)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34만원 상당의 명품 운동화를 주문했다.
하지만 배송된 운동화를 확인한 허씨는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신발 접착 부분에 본드가 묻어있고 밑창 부분의 에어가 터져있는 것도 모자라 누가 착용한 것처럼 지저분 했기 때문이다.
그는 곧바로 쇼핑몰 측에 교환을 요구했지만 수선만 해주겠다는 답변을 들었다.
전자상거래 시장규모 성장과 함께 관련 소비자들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1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주·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최근 3년(2015~ 2017년) 간 전북지역에서 접수된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건수는 총 2,428건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585건, 2016년 726건, 지난해 1,117건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접수된 소비자피해 상담 유형을 보면 '계약해제·해지 및 위약금'으로 인한 피해가 277건(24.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품질(물품·용역)' 260건(23.3%), '계약불이행(불완전이행)' 250건(22.4%), '청약철회' 164건(14.7%), '가격·요금' 44건(3.9%), 'AS 불만' 34건(3.0%)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소비자가 통신판매업 신고 여부 등 사업자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센터 측은 설명했다.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인터넷 쇼핑몰의 사업자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s://cyberbureau.polica.go.kr),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 사이트(https://ecc.seoul.go.kr)에서 피해다발 쇼핑몰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청약철회기간(7일)을 준수하는 사업자와 거래를 하는 것이 안전하다.
할인 및 특정 상품은 교환과 환급이 불가하다거나 임의로 청약철회 기간을 축소하는 등 부당하게 소비자의 청약철회권을 제한하는 문구를 게재하고 판매하는 사업자와는 거래하지 않아야 한다.
또 구매안전 서비스가 확보된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해야 한다.
구매안전 서비스가 확보된 쇼핑몰을 이용해야 배송지연 등 피해 발생 시 결제 대금 지급을 중지하거나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센터 관계자는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위약금 부과, 청약철회 거부 등을 비롯해 품질 및 AS 불만 등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관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사업자 관련 정보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자상거래 서비스와 관련해 피해가 발생한 경우 센터(282-9898)로 문의하면 된다. /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2 [08:58]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