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미 정상, 완전한 비핵화-체제보장 합의
김정은, 비핵화 약속 재확인 - 트럼프, 北안전보장 제공 공약"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6/13 [05:56]



북미 양국이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체제안전 보장 등을 약속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식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 형식의 4개항 합의문에 서명했다.

성명엔 △양국 국민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마음으로 새로운 북미관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한다 △양국은 한반도에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 △'4·27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약속한다 △양국은 전쟁 포로·행방불명자의 유해 발굴·송환을 약속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우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안전보장 제공을 공약했고 김 위원장은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강고하고 흔들림 없는 공약을 재확인했다.

북한은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양국은 전쟁포로와 작전 중 실종자 유해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이미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즉시 송환하기로 합의했다.

이외에도 성명엔 회담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북한 고위급 관료가 이끄는 추가 협의를 진행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러나 미 정부가 그동안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와 관련해 최종 목표로 제시해왔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란 표현은 성명에 담기지 않았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3 [05:5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