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나무 의사 제도 시행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6/12 [19:32]


전북도는 28일부터 나무의사·수목치료기술자 국가 자격제도를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나무의사 제도는 나무가 병들면 나무치료 전담의사가 진단·처방하며, 수목치료기술자는 진단·처방에 따라 예방과 치료를 담당하는 제도다.

최근 아파트, 학교, 공원 등 생활권에서 수목 병해충 방제를 비전문가인 관리인이나 실내소독업체 등이 무분별하게 시행하며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전문적인 수목진료체계를 갖춘 나무의사 제도를 시행한다고 도는 설명했다.
나무의사 자격은 산림청에서 지정한 양성기관에서 필수 교육(150시간 이상)을 수강하고 시험에 합격해야 자격이 주어진다.

나무병원에서 1년 이상 종사한 수목보호기술자나 식물보호기사, 산업기사 자격증 소지자는 시행일로부터 5년간 나무의사 자격을 취득한 것으로 인정한다.

도 이승복환경녹지국장은 “제도 시행으로 수목진료의 전문성을 확보해 쾌적한 녹지 환경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2 [19:3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