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남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백면, 수중고혼을 위한 위령제 거행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7/11 [15:57]


남원시 이백면과 이백면 발전협의회가 57년 전 발생한 수해로 세상을 떠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비는 '제13주년 수해 위령 추모행사'를 효기리 지내 위령시비에서 거행했다.

이백 수해 참사는 1961년 7월 11일 전국적으로 장마가 계속되던 중에 18만톤 규모의 효기 저수지 제방이 붕괴돼 발생했다.

순식간에 효기·과리·척동 등 여러 마을을 덮침으로써 110명의 사망자와 1,366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파손된 가옥 또한 190여채에 이르는 사상 유례가 없는 큰 재난이었다.
이날 위령제는 우기만 발전협의회장을 비롯해 기관단체장·유가족·마을 주민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령들을 위한 추념 분향 및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회정 이백면장은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우리는 당시의 상황을 타산지석으로 여김으로써 수시로 저수지 상태를 살피고 위험시설물의 여부를 점검해 여름철 재난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권희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1 [15:5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