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병원 신현백·정연준 교수팀 우수포스터상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7/12 [09:05]





전북대학교병원 소아외과 신현백·정연준 교수팀이 제34회 대한소아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포스터 발표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신생아기 이후 늦게 나타난 선천성 횡격막 탈장 치료에 대한 증례를 보고했다.
선천성 횡경막 탈장은 그 임상적 발현 형태가 다양해 폐렴이나 흉막삼출 등으로 오진돼 여러 가지 의인성 합병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또 빠른 진단과 이에 따른 신속한 수술적 치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는 장 괴사, 단장 증후군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 기왕력상 특별한 문제가 없었던 13세 남아가 좌상복부 통증과 구토로 타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았다.
당시 흉부방사선 사진 상 흉막삼출을 의심해 흉관삽관을 했지만 이를 통해 음식물이 배액돼 시행한 흉부컴퓨터단층촬영 상 선천성 횡경막 탈장과 흉관에 의한 의인성 위 천공 소견을 보였다.
전북대병원으로 전원된 환아는 소아외과 신현백·정연준 교수팀의 응급수술을 받았으며 수술 후 3일째 식이를 시작했고 특별한 합병증 없이 수술 15일 만에 퇴원했다.
신현백·정연준 교수팀은 "신생아기 이후 늦게 나타난 선천성 횡격막 탈장의 경우 단순 흉부방사선사진상 흉막삼출로 오인될 수 있기 때문에 그 감별 진단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소견을 밝혔다. /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2 [09:05]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