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 전주시민인문포럼 개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7/12 [09:54]


전주시민들의 생활 속 인문학 활성화를 위해서는 동네 작은 책방들을 인문학 거점으로 활용하고 인문학 관련 지역화폐도 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사회과학연마소 김환희 인문활동가는 11일 오후 7시 국립무형유산원 라키비움 책마루에서 열린 ‘2018 전주시민인문포럼’의 기조발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2018 전주시민인문포럼’은 전주시가 시민인문학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담론의 장이다. 따라서 ‘시민인문학 활성화’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는 시민교육 차원에서 시민인문학을 어떻게 활성화 시킬 것인가에 대한 논의와 토론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시민인문학 활성화 방안-동네의 작은 책방들을 지역인문학 거점으로’를 주제로 기조발제에 나선 김환희 인문활동가는 “인문학이 ‘인간의 무늬에 대한 학문’이라면 인문학적 장소는 자연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문화적으로 축조되는 것”이라며 “지역 인문자원의 매개, 진흥, 확산을 위한 물리적 공간의 구축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인문학 공간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인 ‘인문화(貨)’를 발행, 독서모임 등이 인문화를 이용해서 지역 인문서점에서 도서를 구입할 수도 있고 모임장소에서 찻값 등의 장소이용료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문화폐가 성공적으로 운영돼 그 쓰임을 넓혀 간다면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예술가들과 문인, 지역연구자들에게 활동의 장을 넓혀주며, 기본소득과 같은 경제적 효과도 나타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2 [09:5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