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 군산 투자 발표 초읽기
김동연경제부총리 이재용 삼성전자부회장 어제 회동 갖고 논의 조만간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 공식화…전북도“삼성 전장산업 진출 기대”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8/08/06 [19:06]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공식 회동한 가운데 이날 회동에서 군산 투자를 포함한 전북 지역에 대한 지원 논의 내용이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물론 이날 삼성의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군산 투자 계획을 포함한 삼성전자의 대규모 투자·고용 발표가 ‘초읽기’에 들어감에 따라 향후 관련 내용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실상 경제정책 컨트롤타워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간담회를 했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우리 경제에서 대표주자 역할은 국민적 지지와 투자자의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면서 동반성장의 모범을 만들고 확산하는데 삼성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그는 또 “우리 경제 패러다임이 바뀌는 대단히 중요한 전환기를 맞아 삼성은 미래성장 동력을 만들고 발전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삼성의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과 관련해 정부와 삼성전자가 상당 기간 조율을 했기 때문에 투자·고용 발표 계획이 여전히 유효해 ‘늦지 않은 시기’에 발표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런 관측은 무엇보다 군산지역을 포함한 삼성전자의 투자·고용 계획이 문재인 대통령의 ‘당부’에 따라 추진됐다는 사실을 기반으로 한다.

즉 지난 7월 10일 인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 이후 삼성그룹 차원에서 국내 일자리 창출과 투자 방안을 다양한 각도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정부가 삼성측에 군산 지역 경제 살리기 방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군산 지역은 한국GM 군산공장 철수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으로 근로자 수천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게다가 자동차 공장은 폐쇄된 지 두 달을 넘어서고 있지만 이렇다 할 재활용 방안이 나오지 않고 있어 사실상 전북경제의 ‘주름살’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인도 회동’직후부터 중장기 투자·고용·사회공헌 방안을 마련했고 관련 정부부처와의 조율도 사실상 마무리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북도와 군산지역에서는 삼성 군산 투자와 관련해 삼성의 전장산업 진출과 한국GM 군산공장에 새로운 변화를 모색할 수 있다는 희망이 현실화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삼성 군산 투자가 가시화 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에 자율주행상용차 전장부품사업이 전무한 상황에서 삼성이 이 분야에 투자해 일자리까지 창출한다면 ‘일거양득’의 효과가 날 것이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06 [19:06]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