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진청, 농업 강국 네덜란드와 기술개발 협력 확대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8/10 [09:32]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9일(현지 시간) 네덜란드의 와게닝헨대학연구센터)의 Dr. Raoul Bino(라울 비노) 농업기술 및 식품과학그룹 대표를 만나 농업 분야의 연구 전략을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주요 농업 이슈에 대응할 수 있도록 맞춤형 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하는 WUR 연수 프로그램에 농촌진흥청 연구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협약을 맺고, 협약서에 서명한다.
앞서, 라 청장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월드원예센터<World Horti center> △치유농업 농장 △종자생명산업단지와 △종자기업 ‘키진(Keygene)’, ‘엔자  자덴(Enza zaden)’을 찾아 선진국의 농업 현장을 살펴보고 종자산업의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유럽 내 작물 육종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인 ‘키진’과 의향서를 체결함으로써 종자생명산업을 위한 기술 개발 협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면서도 더 좋은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업의 사회적 가치와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며“종자산업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도 개별 종자 수출뿐만 아니라 재배 방법이나 친환경 농법, 재배 시설 등을 하나의 묶음으로 수출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네덜란드와의 협력 확대는 우리 농업의 세계화와 4차산업혁명, 종자생명산업,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기술 발전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협약에 의미를 더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10 [09:3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