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쌀값 단위조정으로 '물가상승 주범' 오염 벗자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8/10 [09:34]

2018~2022년산 쌀 목표가격 재설정을 앞두고, 현재 쌀값 기준 단위인 ‘80kg’를 현실에 맞게 조정해야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산지쌀값은 13개월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25일 산지쌀값(80kg 기준)은  17만7052원으로 전년 동기 12만 8,500원과 비교해 37.78% 올랐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는 쌀값 통계를 발표함에 있어서 ‘80kg’단위를 사용한다. 정부가 농업소득 보전을 위해 법으로 정하고 있는 ‘쌀 목표가격’ 또한 80kg 기준 18만 8,000원이다.  이에 언론기사를 비롯한 각종 자료에서도 80kg 기준의 쌀값 통계를 인용한다.
하지만 쌀 80kg는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도 아니고, 통계청 산지쌀값 통계조사 단위도 아니며, 가장 많이 유통되는 포장 단위도 또한 아니다. 그저 과거에 통용되던 쌀값 단위인‘한가마니’에 불가하다.
먼저, 쌀 80kg은 국민 한 사람의 연간 쌀 소비량인 약 60kg보다 20kg나 더 많은 것이다. 1인 가족 형태가 증가하고, 현대인의 식습관이 변화함에 따라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매년 감소추세에 있다.
통계청에서도 80kg보다 유통량이 월등히 많은 20kg 단위의 쌀을 산지쌀값 통계조사 대상으로 삼고 있다. 실제로 농협이나 마트에서 가장 많이 유통되는 것도 80kg가 아닌 10~20kg 단위의 소포장 쌀이다. 
박완주 의원은 “현재 80kg기준의 쌀값은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와 닿지 않는다”면서  “쌀값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왜곡을 방지하고 시대적 흐름을 반영하기 위해, 쌀 목표가격 재설정시 쌀값 단위에 대한 조정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10 [09:3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