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거 천년 담은 천년전주, 미래 천년 담을 청년전주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09/21 [09:07]


전주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천년이 넘는 역사와 문화를 품고 있는 전주가 과거를 느끼는 동시에 미래를 볼 수 있는 매력의 도시라는 점에서다. 전주는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가 도시 전역에 있으며, 탄소산업과 드론산업 등 4차 산업혁명을 끌고 갈 미래의 먹거리가 펼쳐져 있다. 이에 본보는 세계인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전주의 천년 넘는 역사 속에 감춰졌던 속살과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는 미래 먹거리를 살펴봤다. /편집자주



▲천년 전주:전주의 하루는 천년의 시간
천년의 역사가 켜켜이 쌓여 있는 전주는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는 배움의 도시이면서 풍부한 먹거리와 즐거움이 가득한 도시다. 이 같은 도시에서의 하루는 천년의 시간을 보내는 것과 같다는 말이 나온다. 그 대표적인 공간은 전주한옥마을이다. 전주한옥마을에는 2년 연속으로 연간 1,000만명 이상이 다녀갔다. 세계적인 여행안내서인 론니 플래닛이 아시아 3대 명소로 선정한 전주한옥마을은 한옥과 한복, 한식 등 전통문화자원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오랜 세월의 기억이 담긴 그릇과 같다.
국가대표 관광지인 전주한옥마을의 관광효과는 풍남동과 서학동, 고사동, 다가동 등 전주 구도심 일대로 확산되면서 지역경제를 이끄는 핵심공간이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남부시장 청년몰과 야시장으로 향하고 있다. 전국 지자체의 대표적인 벤치마킹 대상지인 청년사업가들의 창업공간인 청년몰과 야시장을 중심으로 남부시장은 전통시장의 성공사례로 손꼽힌다.


수달이 살고 있는 전주천 너머로도 한옥마을 관광효과가 뻗치고 있다. 예술인들이 모여 사는 서학동 일대가 한옥마을과 남천교, 오목교로 이어지면서 제2의 한옥마을로 성장하고 있다. 전주시 미래유산 1호인 서학동예술마을은 사람들이 떠난 낙후지역이었지만 화가와 도예가, 사진가 등이 둥지를 틀면서 볼거리가 다양한 아름다운 마을로 바뀌었다. 지역주민과 예술가들이 서로 소통하며 예술의 빛깔을 내고 있는 서학동 예술마을의 도시재생 성공사례는 국가에서도 인정, 올해부터 4년간 국비 100억원 등 총 169억원을 들여 도시재생 뉴딜재생사업이 추진된다.
나아가 전주한옥마을을 중심에 둔 ‘구도심 100만평 아시아 문화심장터 프로젝트'가 펼쳐지면서 구도심의 골목길도 관광객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됐다. 노후화된 건축물로 빈 공간으로 남아있던 객사길에는 옛 건물의 멋을 살려낸 맛 집과 특색 있는 카페들이 채워져 ‘객리단길’로 불리며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1980년대까지 관광호텔과 유흥주점으로 유명했으나  신도시 개발로 상권이 무너진 뒤 청년 창업자들로 인해 젊음을 되찾은 객리단길은 영화의 거리와 한옥마을을 잇는 새로운 관광명소가 됐다.
여기에 맛 집이 즐비한 고사동 웨딩의 거리와 전주 구도심 전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조망을 갖춘 금암동 거북바위로 등 구도심 곳곳이 유명세를 타고 있다. 갑오징어와 황태, 닭발, 계란말이 등 다양한 술안주를 전주에서만 만날 수 있는 가맥 투어와 기본 술안주가 열댓 개씩 한 상 차려지는 막걸리 투어도 삼천동, 서신동, 경원동 골목 등을 중심으로 가능하다.



특히 1970~80년대 전주 경제발전의 원동력이 됐던 전주 팔복동 산업단지의 버려진 공간이 사람이 모이는 공간으로 탈바꿈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한때 아시아 곳곳으로 카세트테이프를 제작, 수출했으나 CD시장이 성장하면서 지난 25년간 버려졌던 쏘렉스 공장이 문화예술의 옷을 입고 팔복예술공장이라는 이름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한옥마을 중심의 전주관광 지형을 덕진공원, 동물원 등 북부권까지 넓히는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는 팔복예술공장은 예술창작공간과 예술, 과학, 인문학이 결합된 예술놀이터로 재탄생돼 지난 2월 개관한 이후 8월말 현재 3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갔다. 또 도시재생의 우수사례로 전국 지자체들의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도시의 첫인상을 바꾼 첫마중길은 전주를 찾는 관광객의 절반 이상이 이용하고 있는 전주역에서 명주골사거리까지 백제대로 850m 도로에 조성됐다. 기존 8차선에서 6차선으로, 불법 주차가 만연해 통행이 불편했던 인도의 폭을 줄이는 대신, 도로 한 가운데 6차선 폭(15~25m)을 가진 명품광장을 조성하고, 광장에는 기증받은 느티나무와 이팝나무 등 수목 400여 그루를 심었다. 나무가 우거지면서 대로 위의 자동차와 매연, 문을 닫은 유흥업소 등으로 황량했던 전주의 첫 이미지가 개선됐다.
녹음과 사람이 가득한 이미지로 바뀐 첫마중길은 다양한 문화장터와 벼룩시장, 버스킹공연, 예술경연대회 등 문화와 예술로 채워져 사람이 모이는 곳이 되면서 40년 동안 침체된 6지구의 경제도 활기를 띄고 있다. 특히 좁고 낡은 전주역의 선상역사 신축이 확정됐으며, 역 주변 20만1,300㎡에 오는 2023년까지 국비 150억원 등 총 250억원을 투입해 도시재생 뉴딜재생사업을 추진, 침체됐던 6지구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 청년 전주:전주의 미래 먹거리, 4차 산업혁명 이끌 동력
천년이 넘는 역사를 보유하고 있는 전주는 오래된 도시지만, 미래를 일구는 청년 도시이기도 하다. 이는 전주정신인 꽃심을 이루는 4개의 정신 중 전통을 토대로 새로운 사회와 문화를 창출해가는 ‘창신(創新)’을 토대로 매일 같이 새로운 문화가 창조되고, 미래먹거리가 될 신산업이 생겨나 꿈틀거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전주시는 대한민국에서는 가장 먼저 미래 산업의 쌀로 불리는 탄소산업의 씨앗을 뿌렸다. 그 결과 탄소 관련 신기술 연구개발ㆍ상용화를 주도할 연구개발 특구로 지정되고 탄소산업 육성의 법적 근거인 ‘탄소소재법’ 제정에 이어 올해부터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미 전국의 탄소 관련 114개 업체가 의향을 밝힌 상태인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는 오는 2020년까지 총 1680억원이 투입된다.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높은 소재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세계적인 흐름 속에서 탄소산업은 향후 전주, 전북은 물론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높이는 먹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는 이 같은 최첨단 탄소소재와 드론, ICT(정보통신기술)를 융·복합한 신개념 레저스포츠인 드론축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보급하면서 국내외에서 꾸준히 주목받고 있다. 드론산업을 키우겠다는 전략 아래 개발된 드론축구는 각종 국제행사와 박람회의 초청 1순위로 평가받을 만큼 행사장을 찾는 방문객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특히 드론축구의 저변확대를 위해 대한드론축구협회(협회장 김승수 전주시장)를 출범한 이후 전국드론축구대회를 개최했다.
현재 드론축구협회에는 전국 16개 지부에 100여 개 팀이 활동 중이다. 앞서 전주시의 드론축구는 ‘2017 대한민국 행정홍보대전’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부문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고 3월 제1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 정책 박람회에서 우수 일자리 정책으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는 등 정부로부터 인정받는 스포츠다. 
최근에는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국인 프랑스와 축구종주국인 영국, 말레이시아 등 해외 각지에도 드론축구를 배우기 위해 전주를 찾거나, 드론축구 수출 및 선수단 창단에 대한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인터뷰 - 김승수 시장 “글로벌 문화도시, 일자리도시 꼭 이루겠습니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는 이제 다른 도시를 따라가는 도시가 아니라 다른 도시를 이끌어가는 도시, 세계에서 주목받는 도시가 됐다”며 “전주만의 고유의 색채와 강점을 잘 살려서 문화적으로 성숙한 글로벌 문화도시로 만들고 경제성장을 이끌 산업 육성으로 일자리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시장은 “전주는 전주다울 때 가장 한국적이고 세계적”이라며 “천년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전주 구도심 100만평을 아시아 문화심장터로 만들고 전주종합경기장과 법원ㆍ검찰청 이전부지, 팔복예술공장, 덕진공원, 전주동물원을 아우르는 덕진권역에는 뮤지엄밸리를 조성해 시민들의 삶을 바꾸고, 고루 잘 사는 균형발전 도시 전주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특히 “맞춤형 지원을 통해 청년창업기업부터 벤처기업, 중소기업을 독일형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고 담대한 도전정신으로 탄소와 드론, AR(증강현실)ㆍVR(가상현실) 등 미래먹거리산업도 착실히 키워내겠다”고 강조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21 [09:0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