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체류인구 유인 정책이 현실적”
도 ‘인구정책 대토론회’개최 “체류관광 관광객 늘려 나가는 것 중요”…연말까지 인구정책 종합대책 마련 할 것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23:02]



전북 인구정책과 관련, 정주인구를 증가시키는 것은 현실적 어려움이 있으므로 관광객 등 유동인구 증가를 통한 체류인구를 유인하는 정책이 보다 합리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체류인구를 활용해서 지역개발의 수요산정과 예산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함께 나왔다.
전북도는 ‘인구는 우리의 미래입니다’라는 주제로 인구감소 대응을 위한 정책 대안마련을 위해 도민·전문가가 참여하는 ‘인구정책 대토론회’를 도청 대회의실에서 10일 개최했다.

이날 인구정책 대토론회는 송하진지사를 중심으로 인구정책 민·관 위원회 등 전문가와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관련단체, 관계공무원 그리고 도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전북연 김동영 연구위원은 ‘체류인구 필요성 및 활용방안’을 제시하면서“대부분의 지방이 우리와 비슷하게 인구 감소경향을 보이고 있는 여건에서 단기간에 정주인구를 증가시키는 것은 현실적 어려움이 있으므로 관광객 등 유동인구 증가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가 필요하다”면서 체류인구 도입을 주장했다.

김 위원은“전북도는 거주인구에 비해 관광객이 많은 상황으로 관광객 맞춤형 문화관광콘텐츠 및 체험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체류관광과 관광객을 늘려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 위원은“향후에는 체류인구를 활용해서 지역개발의 수요산정과 예산지원이 필요하다”며“특히 도시계획 수립, 예비타당성조사, 교부세 산정 등에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날 전북도는 인구정책 추진계획 발표에서 기획조정실을 중심으로 인구정책 TF의 운영과 전문가 자문 및 설문결과, 인구감소 원인분석과 대응방향 마련 등 그동안 추진상황을 설명했다.
도는 특히 인구문제 대응을 위한 6대분야 전략과 함께 향후에는 인구조례 제정 및 민?관위원회 구성,운영 등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각 분야별 시책을 발굴해 연말까지 인구정책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인구정책 추진을 위한 비전(안)으로 ‘사람이 모이는 삶터, 미래가 있는 전북’, ‘살고, 일하고, 찾고싶은 전북’, ‘젊음이 샘솟는 일터! 미래가 있는 삶터! 전북’, ‘머물고 싶고, 살고 싶은 행복한 전북’ 등 4가지 비전(안)을 제시하고 대토론회 참석자들에게 선호도를 조사하는 행사도 마련했다.

전북지역은 2017년 기준 거주 인구가 185만명 이지만 관광객수가 3,700만명에 달한다.
송하진지사는“인구문제해결을 위해 아동수당 지원, 워라밸 문화 확산 등 직접적인 인구부양 정책에서부터 인구 문제의 핵심인 청년세대의 취업과 정착을 위한 정책들을 펼쳐나가고 있다”며”이번 대토론회를 시작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인구증대를 위해 도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현안문제를 해결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0 [23:0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