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흉기 인질극' 동거녀·경찰 등 부상입힌 40대 감형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10/11 [09:17]








노래방에서 흉기를 휘둘러 경찰관 등 8명을 다치게 한 40대가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광주고법 전주 제1형사부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24일 자정께 전주 시내 한 노래방에서 동거녀인 B씨(46)를 흉기로 찔러 전치 4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출동한 경찰관들과 대치하던 중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경찰관 6명이 다쳤다.
피해 경찰관들은 각각 전치 2주에서 6주의 상처를 입었다.
그는 전 동거녀가 자신의 외도를 추궁하자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인질극을 벌이다 체포를 시도한 경찰관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그 죄질이 나쁘다"며 "“다만 초범이고 범행을 모두 인정하면서 자신의 잘못을 깊이 후회하고 있는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원심 파기 이유를 설명했다./양병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1 [09:1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