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식품 세계향한 힘찬 날갯짓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10/11 [09:19]

제 16회 성공적인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개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원(원장 김동수)은 오는 25일 개최하는 제16회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2018 IFFE)가 세계를 향해 비상할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발효, 식품산업의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전주월드컵경기장 일원에서 세계 20개국 360개사가 참가, 400부스를 운영하는         글로벌 식품산업박람회로 발돋움 하고 있다.
지난해 행사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전북 식품기업 성장과 역량 강화를 위한 비즈니스 프로그램 구성 및 사후관리 지원사업 추진 등 식품산업 역량강화를 목표로 성과 극대화를 위해 행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가 한국의 미래 먹거리로 ‘식품산업’ 육성을 공표한 상황에서 전북 식품기업의 해외 판로와 신규 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전주 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마케팅, 전시, 컨퍼런스 및 체험/부대행사 등 활성화 전략을 세워 추진할 예정이다.
마케팅 분야에서는 전북도청, 코트라, aT와 연계한 실효성 있는 상시 B2B 상담회와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해 전북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및 성과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연매출 약 1조원 규모의 미국의 전문 식품유통사 Food Bazaar社 와 한국의 대형 유통사 E-land 리테일 등 현재 총 20개국 100명(해외바이어 20개국 80명, 국내바이어 20명)의 바이어 참가가 확정된 상황 이며 이를 통해 농식품 기업의 신규 판로 개척이 기대되고 있다.
또 전시분야에서는 국가식품클러스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해양바이오 산업진흥원, 충남테크노파크 등 농식품 바이오 기관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식품산업 트렌드와 바이어들의 요구사항이 반영된 R&D 선도 상품을 선보이고, 최신 기술과 정책 홍보를 병행해 식품산업 동향을 한눈에 파악 할 수 있으며, 기업들을 대상으로 현장 비즈니스 컨설팅을 시행한다.
국제컨퍼런스는 국내 대표 학술단체인 한국영양학회와 연계 추진해 식품산업 시장 동향, 최신 연구성과 및 신기술 정보 공유의 장으로 구성해 세계적 수준의 컨퍼런스로 국제적 위상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동시에 연계해 개최하는 제13회 전북음식문화대전은 맛과 멋의 고장 전라북도의 다양한 향토음식을 소개하고 체험하며, 향토음식경연대회, 전시 및 명사초청 쿠킹클래스 등으로 구성돼 전라북도 음식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엑스포와의 상호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또 체험/부대행사는 행사 참여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다양한 계층의 참여 확산을 유도하기 위해 발효 식품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문화 공연 등 현장 이벤트를 대거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전북생물산업진흥원 김동수 원장은“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기업, 바이어, 참관객 모두가 만족하는 글로벌 식품전시회로 도약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전북 식품 기업들에 새로운 수출 판로와 비전을 제시하고 청년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희망의 엑스포가 되도록 내실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1 [09:1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