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공기관 채용비리 '꼼짝마'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11/05 [09:11]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대한 전국 실태조사에 나선 가운데 전북지역은 60여개 기관이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 기관은 전북개발공사와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등 도청 소속 17개 기관과 전주시설관리공단과 장수 한우지방공사 등 시·군 소속 41개 기관이다.

또 익산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무주 태권도진흥재단 등 중앙부처 소속 6개 기관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지난해 채용비리 특별점검 이후 이뤄진 신규채용과 최근 5년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대상으로 한다.

기관장을 비롯한 임직원의 채용청탁이나 부당지시 여부, 인사부서 채용업무 부적정 처리 여부, 채용절차별 취약요인을 점검한다.

정부는 채용비리가 적발되면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를 요청하고 비리개연성이 농후하면 검찰·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

피해자 범위 확정이 가능하면 재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등 채용비리 피해자를 구제한다는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채용비리를 예방하는 내용의 지침을 마련해 각 기관에 전달한다.

전환대상자 전원에 대해 종전 회사 경력과 관련한 증빙자료를 제출하도록 하고 추가 면접을 통해 채용경로와 친인척 여부를 확인한 뒤 공정채용 확인서를 첨부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공정채용 확인서에는 채용비리 사실이 확인되면 채용을 취소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다.
조사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이 실시한다.

추진단은 권익위 부패방지분야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총괄팀·제도개선팀·신고센터로 구성됐다.
조사 기간은 6일부터 내년 1월말까지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채용비리는 구조적이고 뿌리 깊은 병폐로 지속적이고 강도 높은 점검과 처방이 필요하다"며 "채용비리를 근절할 수 있도록 정기조사와 함께 관계부처와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05 [09:11]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