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선시대 전주부성 복원 탄력 받는다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8/11/06 [17:24]



전주시가 시굴조사를 통해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조선시대 전주부성의 성곽 흔적을 찾아내면서 전주부성 복원이 탄력을 받게 됐다.
시는 전주문화유산연구원과 함께 전주부성(全州府城) 동편부(풍남문~서문~북문 구간) 성곽 추정지에 대한 시굴조사를 추진한 결과 한국전통문화전당 북동편 주차장 부지에서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조선시대 전주부성 성곽 기초부분의 흔적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전주부성에 대한 최초의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진 이번 시굴조사를 통해 전주부성 성곽의 유구가 확인되면서 향후 전주부성 복원사업에 가속도가 붙고 체계적인 복원사업을 통해 전주 구도심 330만㎡(100만평)을 아시아 문화심장터로 만드는 프로젝트의 완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확인된 조선시대 전주부성의 성곽은 기초부분 1단만 남겨진 상황이며, 남아 있는 성곽의 폭은 5.2m이고 확인된 길이는 34m, 잔존 높이는 20cm로 확인됐다. 또한 성의 내벽은 편평한 석재를 가로방향으로 쌓았고 외벽은 너비 30cm이상의 큰 석재로 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내벽과 외벽 사이는 다양한 크기의 냇돌과 산돌를 이용해 채워 넣었던 것으로 시는 추정하고 있다.
전주부성의 남동편인 경기전~조경묘 구간의 조사에서는 성곽으로 추정된 기초부분은 확인되지 않지만 성돌로 추정되는 대형 석재들이 확인됨에 따라 경기전과 조경묘 담장 밖으로 성곽이 존재할 것으로 추정된다.
시는 이번 시굴조사를 통해 1734년(영조 10)에 전라감사 조현명에 의해 신축된 전주부성의 기초부분이 일부 확인됨에 고지도 및 문헌자료에 의존해 추정해온 전주부성의 성곽의 구체적인 위치와 규모 등을 가늠해 볼 수 있게 됐다.
시는 전주부성 유구가 확인된 만큼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전주부성의 잔존양상을 확인하기 위한 정밀발굴조사로 전환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주부성의 성곽의 구체적인 축조 방식 등을 확인하고 향후 전주부성의 복원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1914년에 제작된 지적도를 바탕으로 전주부성 동편의 성곽유구를 확인하기 위해 경기전 동편 담장과 한국전통문화전당 북동편 주차장 부지에 대해 시굴조사를 실시해왔다. 시굴조사는 경기전~조경묘 동편 담장(시굴트렌치 5개소)과 전일슈퍼~한국전통문화전당 도로(1개소), 한국전통문화전당 북동편 주차장 부지(3개소) 등 총 9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황권주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시굴조사를 통해 문헌으로만 확인됐던 전주부성의 기초부분이 확인됐다”면서 “도심지 조성으로 인해 조사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확인된 성곽의 일부라도 정밀발굴조사로 전환해 구체적인 축조방식을 살펴보고 복원 및 정비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06 [17:2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