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생에너지 초반 여론 분수령
문 대통령· 이 총리· 송 지사 찬성 ‘드라이브’ VS 한국당 평화당 반대 ‘공세’…여론 향배 주목
 
이대기 기자 기사입력  2018/11/06 [22:33]



정부의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단지 조성과 관련, 찬반양론이 팽팽한 가운데 초반 여론 향배가 이 사업 연착륙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은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총리와 송하진지사 등이 찬성 ‘드라이브’에, 자유한국당 및 민주평화당 등 야권은 반대 ‘공세’를 각각 취하고 있어 향후 이와관련 여론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사실상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단지 조성과 관련해 정부와 야당간의 논쟁이 거세다.

우선 자유한국당 이채익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주 금요일 새만금 태양광단지를 다녀왔고 저는 그 현장을 보고 깜짝 놀랐다. 전혀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며 “엊그제 새만금개발공사가 출범이 됐고 민자를 10조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재정을 6,000억을 어떻게 확보할지 전혀 준비가 안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의원은“우리가 수십조의 예산을 들여서 새만금을 조성하고 전북 지역민들의 30년 숙원을 전혀 의견수렴도 되지 않은 100만평, 여의도 12배, 13배의 광활한 지역에 태양광을 하겠다”면서“이는 전혀 준비되지 않은 청와대의 실무진들이 국가에너지 정책을 농단하고 있는 전형적인 사건으로 보고 철저히 막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은 환황해경제권 전략거점으로 새만금 개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했는데 지금 새만금을 태양광 발전 메카로 만들려는 계획은 실망스럽고 이런 정부 정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이 지난 30년간에 걸쳐 고심해온 새만금 용지의 효율적 이용과 괴리됐고, 전북의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란 게 평화당의 판단이다.

반면 문재인대통령은 지난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로 구성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새만금 태양광 조성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추진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새만금 태양광 조성 단지는 새만금 지역의 유휴지역에 조성되고 태양광 조성에 따른 이익을 주민에 돌아가기 위해 펀드모금 등 주민참여로 이뤄진다”는 설명을 여야 5당 원내대표에게 했다.

특히 태양광 조성 사업은 새만금청과 전북도의 요구에 따라 이뤄졌다는 설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국회 예결위 예산안 종합 정책질의 과정에서 이낙연 총리는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의 “30년 기다려왔는데 고작 태양광이냐. 전북도민 뒤통수 맞은 기분이다”라는 주장과 관련해  반박성 답변을 했다.

이 총리는“재생에너지 단지로 하는 곳은 전체 부지, 즉 새만금 9.4%다. 나머지는 원래 계획대로 한다”라며“특히 15개 기업들이 태양광에 관심을 갖고 있고 태양광 조성 사업이 전북 경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송하진지사도 관련 사업의 ‘선점효과’와 함께 새만금 환황해권 경제 중심지 육성이라는 기본 구상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히고 있다.

송 지사는 특히 지난 5일 간부회의에서 도청 간부들에게 이와관련 ‘특별강연’을 통해 이 사업의 정확한 인식제고를 촉구했다.

송 지사는“재생에너지 사업은 새만금 내부개발 가속화와 재생에너지 산업기반을 마련하는데 굉장히 중요한 대목이다”며“특히 요즘 신재생에너지는 유행처럼 되어 있는데 전북도가 주력 거점이라는 선점 효과를 노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06 [22:3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